환경산업기술원, 공기관 최초 전문무역상사로 지정
환경산업기술원, 공기관 최초 전문무역상사로 지정
  • 김동석 기자
  • 승인 2017.03.20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중견기업 수출 지원, 환경 분야서도 처음
컨설팅, 정책 금융 등 활용 올해 1억$ 매출 목표

[지앤이타임즈]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이 공공기관 최초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하는 전문무역상사로 지정됐다.

전문무역상사는 지난 2009년 종합무역상사 제도가 폐지된 이후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증진을 위해 2014년 도입된 제도로 정부가 전문적인 수출역량을 갖춘 무역상사를 지정해 중견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216개 업체가 지정을 받았는데 환경 분야 기관 또는 기업이 전문무역상사로 지정된 것은 환경산업기술원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환경 분야에 특화된 전문무역상사가 존재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환경기업들은 전문무역상사 제도 활용의 사각지대에 있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중견 환경기업이 우수한 기술·제품을 보유하고 있더라도 수출전문 인력이나 역량 부족 등의 이유로 해외진출 장벽을 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환경 분야의 전문무역상사(Green CTC)’가 설립되면서 환경산업기술원이 보유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내 환경기업에 대한 공공 영역에서의 집중 지원이 가능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기술원은 다양한 수출지원 사업으로 기업을 간접 지원하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환경 분야에 특화된 전문무역상사로서 중소·중견 환경기업의 우수 제품을 해외에 수출하는 통합 수출실무를 직접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간 축적된 수출지원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환경기업의 해외진출 온·오프라인 마케팅, 컨설팅 등을 수행하고 수출보험·신용보증·무역기금 우대혜택 등을 적극 활용해 환경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국내 중소·중견 환경기업을 대상으로 원스톱 해외진출 지원을 시행하고 이를 통해 올해 총 1억 달러 수출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