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CO₂ 분리막 생산설비 세계최초 구축
차세대 CO₂ 분리막 생산설비 세계최초 구축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6.07.2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중소기업과 손잡고 CO₂ 분리막 상용기술 개발 성공

[지앤이타임즈 이진영 기자] 한국전력은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저비용·고효율로 분리 가능한 분리막 생산설비를 세계 최초로 구축하고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

한전은 CO2 분리막 제조를 위한 실증용 생산설비를 경북 구미시 고아읍 아스트로마사 부지내에 구축하고, 28일 기념식을 개최했다.

차세대 CO2 분리막 기술은 배기가스에 포함된 CO2를 분리막에서 투과속도, 분자크기 차이로 분리·포집하는 기술이다.

기술 사용시 기존과 비교해 이산화탄소 포집비용 및 부지면적을 최대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다. 미국 에너지부에 따르면 CO2 분리막 기술 사용시 발전소 효율이 약 2% 향상되고 발전단가와 포집비용이 10~20% 절감된다고 한다.

또한 구조가 간단하고 쉽게 규모를 키울 수 있고, 화학·유해물질 사용이 없어 친환경적이다. 가스정제 등 타 분야까지 사업화 추진이 가능하다.

한전은 국내 중소기업인 아스트로마사가 보유한 분리막 원천기술과 연계해 ‘차세대 CO2 분리막 상용화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총 1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동 개발했다.

이번 개발을 통해 성능 개선 및 대용량 모듈 제조, 분리막 공정 최적화를 완료한 한전은 2017년까지 당진화력 5호기에 1MW급 CO2 분리막 플랜트를 건설해 상용급 분리막 핵심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CO2 분리막 상용기술의 석탄화력 발전소 실증 및 기술 사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동섭 한전 전력연구원 원장은 기념사에서 “이번 사업은 한전이 국내 중소기업육성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기술의 사업화 추진을 위한 모범적인 협력모델이 될 것이며,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전력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기후체제 출범에 따라 2030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예상치 대비 37% 감축 목표를 위해 한전을 필두로 한 전력 회사들은 이에 대응하는 기술을 개발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