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공해버스, 균형적 시각 필요하다
저공해버스, 균형적 시각 필요하다
  • 김신 편집국장
  • 승인 2005.06.0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공해연료와 관련해 CNG를 밀고 있는 환경부는 LPG버스와 관련해 드러내놓고 시비를 걸고 있다.

환경부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LPG버스가 CNG에 비해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4가지 문제점을 그 근거로 내세웠다.

CNG버스에 비해 환경성이나 경제성, 성능, 안정성 등이 뒤떨어진다는 것.

LPG가 CNG에 비해 탁월한 강점으로 꼽히던 공급인프라 역시 알고보니 CNG가 더 우수하다는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버스가 LPG를 연료로 사용할 경우 소형LPG에서 사용하는 부탄이 아닌 프로판을 사용해야 하고 기존 충전소의 면적도 협소해 어차피 새로운 충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환경 전문가 집단인 환경부의 설명이니 틀린 말이 아닌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환경부가 LPG버스 보급과 관련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는 현 시점에서 굳이 CNG와 비교해 단점을 집중 부각시키는 의도가 석연치 않다.

최근 산업자원부는 친환경성이 부각된다며 LPG버스의 국내 상용화를 위해 예산 지원 의사를 밝히고 나섰다.

올해안에 정부돈 40억원을 투입해 시작차 보급 등을 후원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환경부의 설명대로라면 산자부는 한창 보급에 탄력이 붙고 있는 CNG버스를 외면하고 경제성도 안전성도 충전인프라도 환경성도 모두 부족한 LPG버스 제작과 보급에 눈먼 나랏돈을 투입하려 하고 있다.

이를 두고 에너지업계에서는 환경부가 정책적 목표로 설정한 CNG버스 보급이 LPG버스에 밀릴 경우 공적에 빛이 바래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는 제법 그럴 듯 한 분석을 내놓고 있다.

실제로 최근 한 공중파방송에서 LPG버스의 보급 필요성이 강조된 이후 환경부는 CNG와 LPG간의 장단점 비교와 5톤 경유청소차에 대한 CNG 전환 등 다양한 CNG관련 보도자료를 쏟아 내고 있다.

저공해연료 보급 대계(大計)를 그르치지 않으려면 보다 균형적인 시각을 견지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