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오너와 대학동창’ 도시가스공급 공약 무리수
‘그룹 오너와 대학동창’ 도시가스공급 공약 무리수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6.03.1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지방선거나 국회의원 선거 등을 앞두고 정치인들이 내놓는 가장 흔한 공약 중 하나는 바로 도시가스 보급확대일 것이다.

수도권을 비롯해 지방 대도시에는 도시가스가 공급되고 있지만 수요가 미달로 경제성이 나오지 않는 지역은 아직 LPG, 석유, 연탄 등의 연료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들 지역에서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가스 공급’은 정치인들에게 매력적인 공약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때문에 선거철만 되면 여야불문 누구 할 것 없이 공약집에 빠지지 않고 도시가스 공급을 우선순위로 올려놓고 있다.

최근 충청지역 A예비후보 역시 언론을 통해 도시가스공급을 앞당기겠다고 장담했다. 이 지역은 대표적인 국내 도시가스 미 보급지역으로 그간 난방비 부담에 대한 관내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다.

지역 언론보도에 따르면 A후보는 해당 지역의 경제성이 미흡한 것은 사실이지만 ‘산업부 장관을 만나 담판을 짓겠다’ ‘지역 도시가스사 오너가 SK출신이고, 자신이 최태원 회장과 대학동기이기 때문에 설득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며 업계로부터 다소 무리수를 뒀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수요가 부족한 경제성 미달지역에 도시가스 공급이 확정되기 위해선 정밀 수요조사, 시설투자계획, 국‧도비 지원 방안 수립 등 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인 도시가스회사가 함께 고민하고 풀어야할 문제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아무리 국회의원이 막강한 힘을 가졌다 한들 하루아침에 몇마디로 뚝딱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얘기이다.

도시가스가 친환경적이며 사용하기 편리한 연료인 것은 사실이지만 경제성이 나오지 않는 지역에 무리하게 추진해 공급할 경우 해당 지역의 가스공급비용이 상승하게 될 수도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정부주도로 도시가스 대신 LPG 탱크를 활용해 보급하는 ‘LPG 배관망 사업’이 확대되는 상황이다. 당장 민심을 얻기 위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도시가스공급 공약을 내걸기 보다는 에너지 복지 개선을 고려한 다양한 방안을 면밀히 검토한 후 현실성 있는 대책을 내놓는 것이 국민들이 바라는 정치인의 모습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