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시무식에서 '경주시대' 새해 각오
한수원, 시무식에서 '경주시대' 새해 각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6.01.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과 함께 하는 원전시대’ 자세 다짐

[지앤이타임즈] “올해는 경주에서 새로운 시대를 여는 뜻깊은 해입니다. 터가 좋으면 경사가 이어지듯 우리 회사도 다함께 기쁨을 나누고 웃을 수 있는 일들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올해 경주로 본사 사옥 이전 예정인 한국수력원자력 조석 사장이 경주 양북면 장항리 본사 대강당에서 4일 새해 시무식을 열고 ‘경주시대’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조 사장은 앞서 2016년 시무식은 경주에서 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한수원 경주 본사 사옥은 15만7000㎡ 부지에 지하1층 지상12층 연면적 7만2천㎡규모로, 한수원은 2월까지 입주준비를 끝내고 3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이주할 계획이다. 본사이전이 완료되면 약 1000명의 임직원이 함께하는 한수원의 경주시대가 본격 개시될 예정이다.

조석 사장은 4일 8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경주시대가 시작되는 새해를 맞아 ‘여민동락(與民同樂)’을 경영화두로 정했다고 소개했다.

조 사장은 안전 최우선 경영, 미래 성장동력 확보,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의 도약 등 ‘국민과 함께 하는 원전시대’라는 자세를 갖자고 임직원들에게 강조했다. 이어 '회사의 기쁨이 국민의 기쁨이 됨으로서 국민의 마음 속에 언제나 함께하는 회사를 만드는 일에 전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한수원은 이날 시무식에 앞서 양북면 문무대왕릉 앞 봉길해수욕장에 모여 새해소망을 기원하는 단체행사도 열었다.

일출과 동시에 250여명의 한수원 직원들은 문무대왕릉 너머로 떠오르는 새해를 바라보며 희망찬 새해에는 경주 시민과 함께 기뻐할 일이 많기를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