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원전 설계부분 해외매출 'NO.1'
한전기술, 원전 설계부분 해외매출 'NO.1'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5.12.2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플랜트 종합기술회사로서 위상 강화

[지앤이타임즈] 한국전력기술이 미국의 건설․엔지니어링 전문지 ENR(Engineering News-Record)이 12월 첫째주 판을 통해 발표한 원자력발전 설계부문 해외매출 순위에서 세계 1위를 달성했다.

한전기술은 2014년 실적 기준 설계부문 해외매출 상위 225개 기업(The Top 225 International Design Firms)중 종합 순위 84위를 기록했다.

또한 원자력발전(Nuclear Plants) 부문에서 해외매출액 약 1억2600만달러를 기록, 원자력발전 설계부문 해외매출 순위에서 2012년부터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이는 UAE 바라카(Barakah) 원전 4개 호기의 설계와 함께 원전관련 요소기술의 수출이 뒷받침된 결과로 분석된다.

한전기술은 시공부문 해외매출(Top International Contractors)의 복합화력(Cogeneration) 부문에서도 세계 3위를 차지했다.

한전기술은 2010년부터 아프리카의 가나와 코트디부아르에서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EPC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2014년 기준 한전기술의 복합화력 시공부문 해외매출액은 약 1억71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기업이 순수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더불어 명실상부한 원전 수출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나타내주는 의미도 크다.

한전기술은 해외 신규원전의 수출과 스마트 원전의 상용화 등 원전의 신성장 동력 창출 활성화에 집중하고, 해외 발전플랜트 시장의 지속적인 진출을 통해 명실상부한 발전플랜트 종합기술회사로서 위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주간으로 발행되는 ENR은 매년 전 세계 건설 및 엔지니어링 기업들이 자국 이외의 국가에서 수행하여 발생된 전년도 매출 실적을 기준으로, 설계와 시공부문 등에서 순위를 발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