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신사옥 기공식 개최
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신사옥 기공식 개최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5.12.0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친화·친환경 건축물로 만들 계획
▲ 한국원자력공단 신축사옥 기공식 모습.

[지앤이타임즈] 지난 1일 경주시 서악동 현장에서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사옥 신축 기공식이 열렸다.

기공식에는 최양식 경주시장, 권영길 시의장, 정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 산업부 정동희 원전산업정책관을 비롯한 500여명이 참석했다.

경주시 서악동 243번지 일원 4만422㎡ 일원에 건설되는 공단 신사옥은 총사업비 439억원을 투자해 지하 1층, 지상 1층 규모로 2017년 6월까지 건립한다.

공단 신사옥은 지열을 냉난방에 활용하고 녹색 건축물 우수등급, 에너지효율 1등급 설계를 적용해 친환경 건축물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구 경주여중을 리모델링해 임시 사옥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공단은 2011년 12월 본사 신사옥 부지를 확정한 뒤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 현상변경, 경상북도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조정 등 과정을 거쳐 지난 5월 경주시로부터 건축허가를 취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