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유통업자, 왜 일어서나?
석유유통업자, 왜 일어서나?
  • 김신 편집국장
  • 승인 2005.05.1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유통사업자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불법 석유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주유소협회 전북지회는 10일 궐기대회까지 열어 스스로의 자정 결의와 행정당국의 강도높은 조사를 요구했다.

전북에 이어 전남지역 주유소사업자들 역시 비대위를 구성하는 등 전국적인 확산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사업자들 스스로가 돈을 들여 사립탐정을 고용해 석유불법유통을 감시하고 궐기대회까지 열어야 지경이니 그동안 얼마나 답답했겠는가 하는 동정마져 지울 수 없게 한다.

석유일반판매소업계는 등유 세금 인하를 요구하는 집단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협회는 12일 전국대의원총회에서 생존권대책추진위원회도 구성했다.

석유유통의 두 축인 주유소와 석유일반판매소 업계가 잇따라 집단적인 모임을 갖는데는 그 이유는 차이가 있지만 속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다.

갈수록 먹고 살기가 힘들어 지기 때문이다.

주유소사업자들은 세녹스로 대표되는 유사휘발유가 기승을 부리면서 지난 수년동안 수송연료유 시장의 상당 부분을 잠식당해왔고 현재도 진행형이다.

농어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급되는 면세유가 부정 유통되며 주유소에 흘러 들어오고 그 과정에서 심각한 가격경쟁이 야기되고 있다.

석유일반판매소 업계는 등유 세금 인상으로 판매량이 크게 떨어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한 때 8000여 곳에 달하던 판매업소는 현재 6500여 곳으로 줄어든 상태다.

모래알과 같아 서로 뭉치기가 그렇게 어렵다던 석유유통사업자들이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을 보면 처한 여건이 다급한 것만은 사실인 모양이다.

행정당국이 수수방관하기에는 석유유통사업자들의 기세가 만만치 않아 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