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하다면서 CNG버스에 오르는 시민들, 어쩌나?
불안하다면서 CNG버스에 오르는 시민들, 어쩌나?
  • 김신 기자
  • 승인 2012.08.1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신 편집국장
대기환경 개선과 시민의 안전 모두 정부 입장에서는 포기할 수 없는 중요한 가치다.

하지만 양쪽 모두가 충족되지 못한다면 실패한 정책일 수 밖에 없다.

환경부 수송연료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서있는 CNG버스 얘기다.

시민교통안전협회라는 한 시민단체가 외부 설문기관에 의뢰해 CNG버스 안전성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는 상당히 충격적이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중 80.7%는 지난 2010년 8월 발생한 행당동 CNG 버스 폭발사고가 재발할 수 있다고 답했다.또 버스이용 시민 48%는 CNG버스의 폭발 또는 화재사고 위험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서울 시내버스 대부분이 CNG버스로 운영되는 상황에서 승객들은 언제 폭발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안고서도 선택의 여지 없이 폭발성이 높은 압축 기체 연료를 싣고 다니는 대중교통에 몸을 맡기고 있는 셈이다.

CNG버스의 안전 위험성에 대한 경고가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서울시의회는 행당동 버스 폭발 사고를 계기로 특별위원회까지 구성하며 안전성 확보 대책과 클린디젤 등 타 연료 전환 등의 방안을 시 당국에 촉구해왔다.

사정이 이런데도 환경부와 서울시가 버스 연료로 CNG를 전폭 지원하고 있는 배경은 대기환경 개선 효과 때문이다.

미세먼지를 포함해 이산화탄소 등 각종 온실가스 저감 기여도가 CNG가 높다고 판단한 것으로 대도심 대기질 개선 효과도 상당히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다만 문제는 대중교통 이용자들이 추구하는 또 다른 가치인 안전성을 어떻게 확보하는가가 관건이다.

CNG와 클린디젤 등 대중교통 연료의 환경친화성 우위 논쟁이 여전한 상황에서 CNG의 안전성까지 시민들이 신뢰하지 못한다면 CNG버스 보급은 당장 중단되는 것이 마땅하다.

물론 수차례 발생한 CNG버스 폭발사고를 계기로 정부는 정기 검사나 용기 안전성 확보 강화 방안 등을 마련한 상태지만 시민들의 체감도는 낮다.

시민교통안전협회 설문조사에서도 정부의 CNG버스 안전관리대책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응답자의 49.4%에 달했고 안전대책이 위험성을 해소할 수 있다는 응답은 24.3%에 그쳤다.

환경부는 여전히 친환경 버스 연료로 CNG를 밀고 있고 대구 등 상당수의 지자체에서 버스와 더불어 또 다른 대중교통인 택시 연료로 CNG 엔진개조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온실가스 저감에 CNG차량 보급이 반드시 필요하다면 중앙정부나 지자체 모두 보다 철저한 안전 확보 방안을 마련하고 시민들에게 홍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언제 폭발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안고 CNG버스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대기질 개선 효과를 강조하는 것은 공염불에 불과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