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배려없는 열관리시공협회 내홍
회원사 배려없는 열관리시공협회 내홍
  • 김신 편집국장
  • 승인 2007.11.2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관리시공협회가 내홍을 겪고 있다.

전임 회장을 중심으로 협회 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까지 결성하며 현 집행부의 문제점을 부각시키고 있고 한편에서는 이에 대한 반박에 여념이 없다.

양측 모두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자신들의 입장을 이해시키고 상대 논리의 허점을 파고 드는데 분주하다.

양측간 내분의 단초는 외견상으로는 협회 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가 제공하는 모습이다.

위원회가 먼저 나서 현 회장이 추진한 협회 회관 매각과 신규 회관 부지 매입 사이의 비용 처리와 이사 선임 과정을 문제 삼고 있다.

이중 서울 구로동에 위치한 협회 회관을 매각한 대금과 김포시에 마련한 신축 회관 부지의 매입 대금 사이 차액의 용처가 불분명하다는 점에 대해 현 집행부는 부동산 거래 과정의 각종 제세공과금과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사용됐다고 해명하고 있다.

협회 이사진을 과도하게 선임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관을 고쳐 원칙에 맞게 이뤄진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열관리시공협회의 현 집행부가 나름대로의 증빙과 논리로 반박하고 해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사태가 쉽게 사그러들런지는 알 수 없다.

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는 현 집행부의 해명에 또 다른 반박을 제시할 태세이기 때문이다.

사업자단체의 특성상 운영의 투명성이 반드시 확보돼야 하고 그런 면에서 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의 문제제기는 귀담아 들을 이유가 분명히 있다.

현 집행부 입장에서도 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의 주장을 음모라고만 치부할 것이 아니라 흠이 있다면 스스로 들춰 내고 자성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추진위원회 역시 흠집을 내기 위한 비난에만 초점을 맞춰서는 안된다.

위원회가 주장하는 현 집행부의 과오가 충분한 이유나 근거가 있는 것인지 신중한 검토가 선행돼야 한다는 뜻이다.

1979년 협의회 형태로 설립된 열관리시공협회는 이후 법정단체로 성장하면서 난방 시공업 기술 인력을 교육시키고 양성하는 역할과 보일러 설치 하자 보증 등 일종의 공익적 기능까지 수행하고 있다.

약 4만여명에 가까운 열관리시공협회의 회원사들은 건설 경기 위축과 무자격 불법 시공업자의 난립, 대형 보일러 생산사들의 시공 사업 확대 등의 영향으로 심각한 생존의 위협을 심각하게 느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협회의 집행부가 권력이 되고 그 자리를 놓고 갈등하고 반목하는 ‘자신들만의 다툼’으로 비춰지게 되면 회원사들은 또 다른 절망을 경험할 수 밖에 없다.

이번 갈등이 죽어 가는 열관리시공협회 회원사들을 바로 세우고 생존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희망을 줄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하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