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사고 빨간불 대책은?
가스사고 빨간불 대책은?
  • 김은희 기자
  • 승인 2007.02.2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들어 가스사고가 전국 곳곳에서 펑펑 터지고 있다. 가스안전공사에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 들어 1월 한달 전국에서 발생한 가스 사고는 13건으로 지난해 1월에 비해 5건이나 늘었다.

사고의 주범은 예상대로 LP가스. 지난해 1월에는 5건이 발생했는데 올해는 10건이나 발생했다.

공식 집계된 사고가 이 정도라니 미처 파악되지 않는 사고를 감안할 때 가스사고 증가세를 무시해 버리기에는 뒷맛이 개운치 않다.

특히 정부와 안전공사가 LP가스 사고 예방을 위해 의욕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퓨즈콕 보급사업, LP가스안전공급계약제, 안전관리 우수판매업체 인증 제도를 감안하면 가스 사고 증가세는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

이대로 가다가는 가스안전공사에서 목표(?)로 설정한 올해 가스 사고 112건을 넘길 가능성도 크다.

최근 발생하고 있는 가스사고의 주요 원인이 ‘사용자 취급 부주의’라는 점을 주목하면 가스사고 예방의 실마리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올 1월 발생한 사고 13건 가운데 8건이 사용자가 가스 용품 사용법을 제대로 인지하지 않은채 사용하다가 큰 화를 입었다.

다른 분야의 안전사고와 마찬가지로 ‘안전 불감증’이 사고를 유발한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LP가스 사용자의 안전불감증은 일차적으로 사용자의 부주의와 무지에 있다.

하지만 LPG를 판매하는 사업자들도 소비자가 안전하게 소비할 수 있도록 제대로 알리지 못했다면 LPG사업자 역시 도의적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실 LPG수입, 정유사, 충전업계, 판매업계에서는 LPG의 안전사용을 알리는 활동이 매우 미흡한 편이다.

해외 LPG업계에서 위험하고 불편하다는 이미지 쇄신을 위해 마스코트를 만들고 소비자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는 것과 사뭇 다른 양상이다.

가스안전공사 역시 사용자 취급 부주의를 예방하기 위해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정부의 정책을 기계적으로 실현하는 것을 뛰어넘어 가스사고의 위험을 효과적으로 제어하고 대응하기 위한 능동적인 움직임이 요구되는 것이다.

고객만족도 1위 공기업, 최고 전문가 기업으로 발전하는 것에 앞서 가스사고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 가스안전공사의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