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업계를 바라보며
LPG업계를 바라보며
  • 김은희 기자
  • 승인 2006.12.2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새 일 년이 훌쩍 지났다. 올해도 여러 가지 일들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LPG업계도 많이 바빴다.

하지만 분위기는 2005년도와 사뭇 달라졌다. 에너지세제개편이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똘똘 뭉쳤던 모습은 희미해지고 ‘제 살길 찾기’가 고개를 들고 있다.

LPG수입사는 신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충전업계는 수요창출의 명분으로 가스공사와 손잡고 DME 보급을 기웃거리고 있다.

발전을 위한 도전이야 격려해줘야 마땅하지만 한편 씁쓸한 생각이 든다. LPG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협력과 배려 그리고 희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에너지세제개편은 LPG업계가 견고한 협력체계를 구축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대표적인 사례다. 경유 택시 문제 해결도 수입사와 충전업계가 뜻을 모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경유차 LPG엔진개조 사업의 성공에는 충전업계가 LPG차 개조에 따른 연료비 상승분을 보조키로 결단하는 희생이 뒷받침됐다.

반면 업계가 다른 노선을 탈 때 좋은 결과를 얻기는 어려웠다. 수입사가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LPG버스의 상용화가 실패한 배경에는 LPG충전업계의 회의적인 시각도 영향을 줬다. 프로판 업계의 직배송센터 시범 사업은 판매업계, 충전업계가 뜻을 모으지 못해 결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LPG산업은 다른 에너지 분야에 비해 유통단계가 복잡해 뜻을 모으기 어렵다. 미묘한 갈등을 피하기 어려운 구조다.

그러나 LPG산업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대목에서는 공감대를 이루고 있으리라 본다. 질시하고 반목하는 것보다 배려하고 어느 정도 손해를 감수하겠다는 전향적인 자세가 LPG업계의 미래를 밝게 만드는 것이 아닌지 생각해 볼 세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