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수소차 더한 무공해차 통합 플랫폼 구축
전기·수소차 더한 무공해차 통합 플랫폼 구축
  • 김예나 기자
  • 승인 2021.10.1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전기차는 공공급속 + 민간 충전기 정보 모아

충전기 정보 5분 단위로, 민간 충전 예약·결제도 개발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환경부가 공공급속충전기와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기 정보를 하나로 모은 통합관리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한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을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으로 개편한다.

환경부는 대기환경보전법령에 근거해 전기차 충전시설 정보를 관리하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운영하며 전국 충전기 위치, 사용가능 상태 정보 등을 제공중인데 정보의 구체성이 떨어지고 실시간으로 정보가 반영되지 않는 한계가 노출되어 왔다.

하지만 이번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전국 전기차 충전기 상태정보, 충전량, 충전사용요금 등 주요 정보를 한데로 모아 전기차 충전기 통합관리를 위한 기반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국내 25개 민간 충전사업자가 운영 중인 충전기의 상태정보, 이용정보 등을 표준화된 형태로 제공받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민간 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해 올해 안으로 환경부가 운영 중인 충전기5,564기 외에도 약 전국 9만 2천 여기의 충전기 상태 및 이용정보를 종합하는 통합플랫폼이 구축될 예정이다.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충전기 상태 정보가 30분 단위에서 5분 단위 제공으로 개선돼 소비자들이 실시간으로 충전기 이용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되며 공용충전기의 효율적 설치 계획 수립 등 정부 충전기 정책 수립에도 활용된다.

민간 충전사업자의 충전기 안내, 예약, 결제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도 사용되는데 다만 민간사업자의 영업정보는 철저히 보호해 소비자 이용정보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에 통합되어 개편되는 무공해차 통합누리집 정보를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내년부터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정보 표준화 및 연계작업을 거치며 시스템 서버교체·증설 등 하드웨어 부문을 보강하기로 한 것.

또한 수소차 충전소 공정관리 효율화를 위한 시스템도 구축한다.

이에 대해 환경부 김승희 대기환경정책관은 “전기·수소차 충전기 관련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무공해차 대중화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며, “국내 정보통신 기술과 충전기 관련 정보가 결합한다면 무공해차 보급뿐 아니라 충전서비스 산업도 세계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