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SOFC 셀·스택' 핵심부품 국산화 나서
한수원, 'SOFC 셀·스택' 핵심부품 국산화 나서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10.1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코플랜트·블룸에너지·블룸SK퓨얼셀과 MOU
귀금속 전극촉매·전해질 손실 없어 미래지향적 발전원

[지앤이타임즈] 한국수력원자력이 SOFC 연료전지 주요 품목의 국산화에 앞장선다.

한수원은 지난 13일 SK에코플랜트, 블룸에너지, 블룸SK퓨얼셀과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국산화 협력 MOU’를 체결했다.

SOFC 주요품목 국산화를 위해 한수원은 중소기업 협력과제 지원, SK에코플랜트는 국산화 개발품 국내사업 활용, 블룸에너지는 기술개발 지원, 불룸SK퓨얼셀은 국내사 발굴 및 생산지원을 각각 맡게 된다.

이들 기관의 협력으로 SOFC의 전력 생산 장치인 셀과 스택의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 발굴, 기술지원 및 국산품 개발 등 국산화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연료전지발전은 화학반응을 이용한 발전방식으로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

특히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는 고온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고가의 귀금속 전극촉매가 필요없고 전해질 손실이나 보충도 없다.

하지만 이러한 장점에도 기자재가 외산이라 설비도입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과거 원전 기술자립의 대업을 일구어 냈듯이 한수원이 연료전지 기술자립을 위한 밑거름을 제공하고 결실을 맺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통해 수소경제 사회로의 도약과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최근 수소·에너지 융복합 메카 공동 조성사업, 국내 최초 제철소 부생수소 활용 연료전지발전사업 및 부생수소 활용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 업무협약 등을 통해 다양한 수소 융·복합 사업모델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