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가스안전 부적합 심각, 화재 위험 등 노출
전통시장 가스안전 부적합 심각, 화재 위험 등 노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10.13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공사 최근 6년 안전 점검서 부적합 34% 달해

누설경보차단장치·금속배관 미설치, 재질불량 등 부적합 다양

양이원영 의원 ‘ 사고시 화재 피해 규모 클 수 밖에, 보완 시급’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전통시장의 가스 시설 부적합 정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시 피해 규모가 클 수 밖에 없어 가스안전시설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양이원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가스안전공사의 ‘전통시장 가스시설 안전점검 결과’ 보고서를 인용해 2016년 이후 올해 6월까지 6년 동안 전통시장 가스시설 점검에서 부적합 판정이 2만4,004건 확인됐다고 밝혔다.

가스안전공사는 전통시장에 대한 가스시설에 대해 2016년 2만3,946건, 2017년 1만5,710건, 2018년 1만8,391건, 2019년 1만9,624건, 2020년 3만6,875건, 2021년 6월 기준 9,264건 등 5년 반 동안 총 12만 3,810건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휴·폐업을 하거나 가스를 사용하지 않는 5만3,132건을 제외한 7만0,678건 중 2만4,004건이 부적합으로 나타났다.

34%에 이르는 높은 수치다.

부적합 유형으로는 가스누설경보차단장치 미설치가 7,997건으로 가장 많았고 금속배관 미설치 6,541건, 재질불량(고정 및 도색불량) 5,657건, 막음조치 미비 4,513건, 용기 환기불량장소 설치 3,317건, 용기보관실 체인 및 차양막 미설치 3,241건 등 총 4만374건의 부적합 사유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양이원영 의원은 “전통시장에 가스 화재가 발생할 경우 인명피해, 재산피해 규모가 클 수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안전장치조차 미비된 곳이 다수 확인됐다”며 “소상공인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가스안전시설 보완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