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전원 사업화 장애요인 제거해야 - 가천대학교 이창호 교수 [지앤이타임즈 LIVE]
분산전원 사업화 장애요인 제거해야 - 가천대학교 이창호 교수 [지앤이타임즈 LIVE]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10.0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산에너지, 표준화‧제도화 필요...진입장벽 제거해야

[에너지플랫폼뉴스 지앤이타임즈]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학영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경기 군포시)이 주최하고 한국혁신학회가 주관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과 수소의 활용 방향’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주제발표를 맡은 가천대 이창호 교수는 “분산에너지 확산을 위해 분산편익의 산정 기준과 절차, 보상 방식의 표준화와 체계의 제도화가 필요하다”며 “분산에너지 확산을 위해 신규 진입 사업자의 장애 요인 제거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가 선제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진입장벽 제거에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또 이 교수는 "분산에너지 지원을 위해서는 규제, 정책, 시장 측면으로 접근 방식을 다원화하고 인증서 및 요금, 기금 등 재원을 확보하는 등 전력 시장의 전면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