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S 고정가격계약 입찰 의뢰 물량 증가 중
RPS 고정가격계약 입찰 의뢰 물량 증가 중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10.01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 2021년 하반기 경쟁 입찰 공고

한수원 등 6개 사업자 2,200MW 선정 의뢰

1,410MW → 2,050MW → 2,200MW 등 확대 추세

NDC 목표 감안 RPS 의무 비율 상향, 조기 입찰 추진키로

[지앤이타임즈 에너지플랫폼뉴스]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대상 기업들의 고정가격계약 입찰 의뢰 물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에너지공단은 조만간 최종 확정 예정인 NDC 목표 등을 감안해 RPS 의무비율을 상향하고 내년 상반기 고정가격 경쟁입찰을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30일 ‘2021년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를 발표했다.

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3개 사업자 의뢰로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은 발전사업자와 공급의무자간 장기계약을 통한 태양광 발전사업의 안정적인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하는 제도이다.

이번 입찰공고를 위해 6개 공급의무자가 총 2,200MW를 선정 의뢰했고 입찰 용량은 지난 해 하반기 1,410MW, 올해 상반기 2,050MW, 올해 하반기 2,200MW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기업별로는 한국수력원자력이 600MW, 한국남동발전 200MW, 한국남부발전 400MW, 한국동서발전 200MW, 한국서부발전 400MW, 한국중부발전 400MW 등이다.

태양광발전사업자와 공급의무자간 계약가격은 계통한계가격(SMP : System Marginal Price)과 공급인증서(REC)가격을 합산한 금액으로 결정된다.

발전사업자는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따라 총수익이 변경되는 변동형 계약과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상관없이 총수익이 고정되는 고정형 계약 중 한 가지 계약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하반기 입찰은 태양광 설비용량별 가중치 산정체계와 부합하도록 설비 용량에 따른 구간을 기존 5개 구간(▲100kw미만, ▲100kW이상~500kW미만, ▲500kW이상~1MW 미만, ▲1MW이상~20MW 미만, ▲20MW이상)에서 4개 구간(▲100kw미만, ▲100kW이상~500kW미만, ▲500kW이상~3MW 미만, ▲3MW이상)으로 축소해 진행된다.

또한 사업 규모별 특성을 고려해 구간별 선정 비중은 100kW미만은 20%, 3MW이상의 경우 19%를 총 선정용량에서 우선 배정하고 나머지 구간은 접수 용량 결과를 토대로 경쟁률이 유사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배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부터 태양광 탄소배출량 검증인증서 최초 발급 시점인 2020년 9월 16일 전후를 기준으로 각각 기존 시장 및 신규 시장으로 분리해 평가를 진행하고 있는데 기존 시장은 탄소배출량 평가 없이 입찰가격만으로 85점 만점의 경제성평가를 진행하고 신규 시장은 입찰가격 75점, 모듈의 탄소배출량 10점을 배정해 평가할 계획이다.

공단은 설비용량별 입찰참여기간을 구분하지 않고 오는 10월 11일부터 29일까지 19일간 일괄 접수를 받는다.

최종 선정결과는 12월 17일 발표 예정이며 내년 1월 중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맺게 된다.

한편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향후 NDC 목표 등을 반영해 RPS 의무비율을 상향해 2022년 상반기 고정가격 경쟁입찰을 조기에 공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