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울산 CLX,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투입
SK이노베이션 울산 CLX,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투입
  • 김예나 기자
  • 승인 2021.09.30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정유∙석유화학 공정 원료유로 사용 중

석유 → 플라스틱 → 폐제품 재활용해 석유 추출 ‘도시유전’ 실천
SK이노베이션
SK지오센트릭과 SK 울산CLX 구성원들이 최초 공정 투입을 위해 열분해유를 싣고 온 차량(탱크 트럭)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SK이노베이션 울산CLX(Complex, 컴플렉스)가 국내 최초로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열분해유를 정유∙석유화학 공정 원료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SK지오센트릭은 9월말부터 국내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고열로 분해해 만들어진 열분해유를 SK이노베이션 울산CLX의 정유∙석유화학 공정에 원료유로 투입하고 있다.

원료유로 투입된 열분해유는 다른 원유와 마찬가지로 SK에너지의 정유공정과 SK지오센트릭의 석유화학 공정을 거쳐 석유화학 제품으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석유로 만들어진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다시 석유로 뽑아 내는 세계 최대 ‘도시유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는 SK지오센트릭 그린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 전략의 일환이라는 회사측의 설명이다.

지금까지 열분해유는 염소 등 불순물로 인해 공정 투입 시 대기 오염 물질 배출, 설비 부식 등에 대한 우려로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SK지오센트릭은 전통 화학사업 역량에 기반해 열분해유 속 불순물을 제거하는 후처리 기술을 개발∙적용해 열분해유를 친환경 원료유로 탈바꿈시켰다.

이번에 최초 도입한 열분해유는 SK지오센트릭과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이 지난 2019년부터 후처리 관련 공동 연구를 진행해 온 국내 중소 열분해 업체 제주클린에너지생산 제품이다.

SK지오센트릭은 친환경을 위한 국내 폐플라스틱 열분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업 관점에서 이들이 생산한 열분해유를 도입해 품질을 개선, 정유∙석유화학 공정 원료로 투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 이슈의 심각성을 감안해 자체적으로도 열분해를 위한 핵심 기술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 글로벌 기술 파트너링을 통해 SK 자체 불순물 제거 공정을 결합시킨 대형 열분해 공장 건설도 추진하는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실행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SK지오센트릭은 이미 올해 초 미국 열분해 전문업체인 브라이트마크와 사업 협력 MOU를 체결하고, 울산에 대형 열분해 공장 등 화학적 재활용 방식의 도시유전을 건설하겠다고 지난 7월 발표한 바 있다.

글로벌 기술과 자체 기술이 결합된 열분해유 공장은 2024년 상업 가동 예정으로, 연간 20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처리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