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수소사업’ 중심으로 2030년 영업익익 3조원 목표
가스公, ‘수소사업’ 중심으로 2030년 영업익익 3조원 목표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1.09.2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단 ‘페가수스(PEGASUS)’ 출범, B2C 기업 첫발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으로 수소 연간 83만톤 공급할 것
▲ 한국가스공사는 27일 'KOGAS 2021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을 선포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사운데)이 선포식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수소와 LNG 벙커링, 콜드체인 등 신사업을 중심으로 오는 2030년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가스공사는 27일 대구 수성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KOGAS 2021 :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과 프로농구단 창단을 전격 선포했다. 

가스공사는 미래 100년을 이끄는 친환경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수소 및 신사업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고객과 함께하는 B2C 기업으로 변모해 나갈 자사의 청사진을 적극 홍보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채홍호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2030 선포식과 프로농구단 창단식이 연이어 진행됐다.

이날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의 2030 비전을 ‘어느 곳에서나(Everywhere)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Green Life)를 조성하는 기업(H₂KOGAS)’이라고 선언하며 비전 2030 선포식의 문을 활짝 열었다.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 톤 공급 ▲수소 충전소 152개소 구축 ▲분산형 연료전지 1GW ▲탄소중립 수소 메가스테이션 플랫폼 구축 ▲수소 중심 제주 그린 아일랜드 사업 ▲LNG 벙커링 ▲콜드체인 클러스터 ▲GTP(Gas To Power) 등 각 사업별 추진 전략을 공개하고, 2030년에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할 것을 예고했다.

또한 ▲독일 지멘스에너지와의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쌍용건설 등과의 ‘평택 LNG 기지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공동 개발 업무협약’ ▲현대로템 등과의 ‘융복합 수소 충전소 출자회사 하이스테이션 주주협약’ 체결 등 최근 이루어진 사업별 실적을 연이어 공개하며, 가스공사의 미래 비전과 연계한 실질적 사업 성과를 강조했다.

프로농구단 창단식은 김부겸 국무총리 축전과 양금희·강대식·임오경 국회의원 및 허재 전 농구감독·서장훈 전 농구선수의 축하 영상, 채홍호 대구 행정부시장·강민구 대구시의회 부의장·김희옥 KBL 총재·김현수 하나은행 대구경북영업본부 지역대표 축사에 이어 채희봉 사장의 창단 포부 발표로 시작됐다.

이어서 가스공사는 프로농구단 BI(Brand Identity)인 ‘페가수스(PEGASUS)’와 선수 유니폼·엠블럼·마스코트 등을 공개하고, 지역 농구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계성고등학교 등 대구∙경북지역 초중고등학교 농구부에 약 3000만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했다. 

한편 이번 시즌 가스공사 페가수스 농구단은 국내 자산 3대 규모인 하나은행과 글로벌 에너지 기업 엑손모빌 (ExxonMobil)이 공식 스폰서로 참여함에 따라 앞면과 뒷면에 각각 하나은행 로고와 엑슨모빌의 엔진오일 브랜드 모빌 수퍼(Mobil Super) 로고가 새겨진 새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게 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페가수스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하고 지역 상생에 적극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며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서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가스공사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