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후·환경 석학, 기후변화 대응 선언
우리나라 기후·환경 석학, 기후변화 대응 선언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9.2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기후변화 대응 국제 리더십 세미나’ 열려

한정애 장관·변재일 의원·반기문 GGGI 의장 등 참석

‘기후위기 대응 협력 선언문’ 발표, 탄소중립 이행 실천 등 결의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의 기후·환경 석학들이 기후변화 대응 선언에 동참할 것을 선언한다.

환경부와 외교부는 2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국회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한국의 국제 리더십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국회물포럼 회장인 변재일 의원,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의장, 박재현 아시아물위원회 회장 등이 참석한다.

이외에도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심보균 유엔거버넌스센터 원장, 이면우 세종연구소 부소장, 홍일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사무총장 등도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신기후체제 출범 이후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 등 국제사회가 기후위기 대응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물 분야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6)의 이행,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환경부는 밝혔다.

특히 이날 모인 우리나라의 기후·환경 석학들은 ‘기후위기 대응 협력 선언문’을 발표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한 정책 수립과 탄소중립 이행, 개발도상국 지원을 위한 기관 간 협력과 실천 결의를 다질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환경부는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정책의 주무부처로 우리나라가 기후 선도국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며 탄소중립 스마트 물관리 확산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한 환경부와 외교부는 새로운 경제질서로 대두되는 탄소중립을 국가의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책연구기관, 민간과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