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대기 재생E 설비 중 2.2GW, 내년까지 계통 연계
접속대기 재생E 설비 중 2.2GW, 내년까지 계통 연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9.2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영 차관 ’접속 대기 완전 해소 위해 시설 개선‘도 당부

2023년까지 1.4GW ESS 설비 추가 위해 예산 확보 진행중
정부가
정부가 재생에너지 발전 계통 연계 대기를 조속한 시일내에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해상 풍력 발전이 내륙과 계통 연계되는 이미지.(이미지 출처 : 한국해상풍력)

[지앤이타임즈]정부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과 관련해 계통과 연계되지 못한 설비 상당 부분을 조속한 시일내에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박기영 에너지차관은 23일 김제 변전소에서 열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력계통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향후 대폭적인 증가가 예상되는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계통에 원활히 연계하기 위한 정부 계획을 밝혔다.

박기영 차관은 ‘현재 접속대기중인 재생에너지 설비 3.0GW 중 내년 까지 2.2GW 규모의 설비가 계통에 연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하며 향후 접속대기 물량이 완전 해소될 수 있도록 한전의 지속적인 시설 개선 및 보강을 당부했다.

박 차관은 또 현재 한전에서 각 변전소에서 운영중인 376MW 규모의 ESS 설비가 계통 안정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2023년까지 1.4GW 규모의 ESS 설비 추가 계획도 현재 예산당국과 협의 절차가 진행중이라며 산업부와 한전이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전북 김제시에 위치한 한전 김제 변전소를 방문해  154kV 변압기 등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전북 김제시에 위치한 한전 김제 변전소를 방문해 154kV 변압기 등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한편 산업부는 중장기 종합대책으로 지난 10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제9차 장기 송·변전 설비계획’을 확정짓고 2034년까지 신규 송전선로 구축, 변전소 신설 등 재생에너지 계통 강화에 12조3천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확정했다.

또한 한국전력, 전력거래소, 한국에너지공단과 전문가, 업계, 학계 전문가를 포함해 이번 달부터 ‘전력계통 안정화 TF’를 운영하고 지속적인 의견을 수렴해 연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력계통 혁신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혁신 방안에는 선제적 설비 구축을 통해 안정적 계통운영 구현, ESS 등 스마트하고 유연한 전력계통 기반 마련, 계통운영 혁신을 위한 제도와 거버넌스 구축 등을 목표로 세부 정책과제 등이 담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