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산업 경쟁력 강화위한 역할 중요
LPG산업 경쟁력 강화위한 역할 중요
  • 한국LPG산업협회 김상범 회장
  • 승인 2021.09.1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LPG산업협회 김상범 회장
한국LPG산업협회 김상범 회장

[창간축사 : 한국LPG산업협회 김상범 회장] 지앤이타임즈 창간 2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LPG업계는 물론 국민 모두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업계는 숙원이었던 LPG사용제한이 폐지됐지만 LPG신차 출시가 늦어지며 LPG차 등록대수가 지속 감소하고 있다. 또 도시가스 보급 확대로 LPG 수요기반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코로나까지 덮치며 정말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위기극복을 위해 1톤 트럭·통학차량 등 LPG상용차 보급과 소형저장탱크 보급 등 정부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가스냉난방기 보급과 연료전지, 선박 등 미래 먹거리 발굴에도 노력하고 있다. LPG차 셀프 도입과 충전·판매소 집단화·대형화 등 비용절감을 위해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고 있는 만큼 좋은 결과물도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2050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강력한 사업추진을 하고 있지만 수소충전소인프라 구축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전국 요소요소에 자리한 2,000여개 LPG충전소를 활용하면 수소인프라 문제를 의외로 쉽게 해결할 수 있다. 현재 수익성 악화로 휴·폐업 LPG충전소가 늘고 있어서 LPG충전소가 사라지게 되면 도심 내 수소충전소 구축은 현실적으로 불가능 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LPG충전소가 순차적으로 수소 등 융복합충전소로 전환 할 수 있도록 적정 LPG수요를 유지시키고 부대시설 확대, 셀프충전 도입 등 충전소의 수익성 향상을 위한 규제완화가 필요하다.

아울러 LPG의 1차 에너지원 독립이 필요하다. LPG가 중요한 국가에너지원임에도 불구하고 석유류로 분류되다보니 독자적인 정책과 체계적인 관리가 미흡한 부분이 있다.

일본처럼 LPG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독립된 1차 에너지원으로 구분해 LPG의 장점을 살린 정책이 수립돼야 한다.

우리 협회는 안전하고 안정적인 LPG공급과 회원사의 권익향상을 최우선에 두고 협회의 역량을 집중해왔다. 

앞으로도 LPG산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에너지산업 변화에 대응해 나가겠으며, 그 과정을 함께 해준 지앤이타임즈의 창간 24주년을 축하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