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차 지원 줄이는 환경부… 경유택배차 퇴출 가능한가?
LPG차 지원 줄이는 환경부… 경유택배차 퇴출 가능한가?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9.1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LPG차는 전기차‧수소차로 전환 과정의 브릿지 역할로 보급을 확대하겠다’

지난 2019년 한 토론회에서 환경부 담당 과장이 발표한 내용이다.

그런데 브릿지 역할로 부각됐던 LPG차가 불과 3년도 지나지 않아 환경부로부터 외면받는 상황에 직면했다.

환경부가 정부 예산안 확정 과정에 내년도 LPG화물차 구매보조금을 올해보다 100만원 내려간 대당 300만원으로 축소해 국회에 제출한 것이다.

지난 2019년부터 지원된 LPG화물차‧어린이통학차 보급사업은 지난해 정부 그린뉴딜정책에 따라 LPG화물차는 대당 400만원씩 올해 2만대를 보급하고 내년에는 2만5000대까지 확대될 예정이었으며 어린이통학차는 대당 700만원씩 올해 1만2000대에서 내년에는 1만6000대로 확대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환경부는 LPG차 보급 확대 계획을 변경해 LPG화물차 대당 보조금을 현행 4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낮추고 보급 대수도 당초 2만5000대에서 1만5000대로, 어린이통학차량은 대당보조금 변경없이 6000대로 각각 1만대씩 대폭 축소하는 예산안을 짠 것이다.

환경부가 밀고 있는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브릿지 역할이라던 LPG차 보급계획을 축소 변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환경부의 갑작스런 보급계획 변경에 자동차 부품업계와 소상공인회, 중소기업중앙회, LPG업계, 심지어 택배업계까지 반대하며 공동 건의문을 냈다.

자동차 부품업계의 경우 관련부품 생산설비를 증설해 막대한 투자비가 들어간 상태이고 LPG업계는 LPG판매량 감소가 예상돼 반대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소상공인연합회 역시 중소 부품제조기업과 영세 상인들의 피해를 이유로 반대했다.

이런 가운데 택배업계의 반대는 현재의 친환경차 보급확대 정책의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오는 2023년부터 택배용 차량·어린이 통학차량의 경유차 사용을 순차적으로 제한한다.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이 상대적으로 많은 경유차를 퇴출시키고 전기차나 수소차로 전환을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다.

그러나 택배용 차량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1톤 화물차의 경우 수소차는 대체할 차종이 없다.

전기차는 2개 차종이 출시됐지만 경유차에 비해 구매비용이 비싸고 부족한 충전인프라와 긴 충전시간, 짧은 주행거래 등 아직 전기차를 강제하기에는 주변 여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결국 2023년 경유 택배차 퇴출에 유일한 대안인 LPG화물차의 보급정책이 후퇴할 경우 택배업계를 비롯해 많은 업계가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 LPG차 보급 계획 축소를 반대하고 나섰다.

이처럼 각계 각층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환경부가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경유화물차 지원 보조금은 100만원이 줄어들었다.

국회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켜봐야겠지만 과연 택배‧어린이통학차의 경유차 퇴출을 앞두고 LPG차 없이 전기차‧수소차 만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하는지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