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이앤씨 등 수소전문기업 8곳 추가 지정
삼정이앤씨 등 수소전문기업 8곳 추가 지정
  • 김예나 기자
  • 승인 2021.09.1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6월 11곳 지정 이후 두 번째·19곳으로 늘어

올해 지원 예산 17억 편성, 기업당 최대 1억5천만원 투입

[지앤이타임즈]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전문기업 8곳을 추가 지정한다.

지난 6월, 수소법에 근거해 11개 수소전문기업을 지정한 후 이번이 두 번째로 8개 기업이 추가 지정되면 총 19개 기업으로 늘어나게 된다.

수소전문기업 지정 제도는 수소법에 따라 총 매출액 중 수소사업 관련 매출액 비중이나 수소사업 관련 연구개발 투자금액 비중이 요건을 만족할 경우 확인증을 발급하고 있다.

이번에 지정된 수소전문기업은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인 다공체 분리판을 양산하는 넥스플러스(주), 수소 충전기용 냉각장치를 독자 기술로 개발하여 충전 인프라 부품의 국산화에 기여한 삼정이엔씨(주), 수소충전소를 설계․시공하는 발맥스기술(주), 수소관련 제품 및 부품의 평가·검증에 필요한 시험장비를 제작하는 에스지티(주) 등 모빌리티, 시험장비 등 수소산업 전분야에 걸친 다양한 기업이 지정됐다.

지정된 수소전문기업들은 수소전문기업 지원사업을 통해 우수한 제품의 판로개척과 기술사업화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수소전문기업 지원사업 예산으로 올해 17억원, 기업당 최대 1억5천만원을 책정해놓고 있다.

기업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하도록 ‘Hydrogen Innovation Desk’를 통해 전문가의 기업 맞춤형 기술·경영컨설팅도 지원하고 있다.

기업 성장 단계에 맞는 맞춤형 컨설팅 지원으로 지속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경쟁력 확보를 지원하는 것이 취지로 전문가들이 현장 방문 및 파견 등을 통해 경영전략·컨설팅 등 찾아가는 서비스 제공중이다.

한편 정부는 ‘수소 플러스(+) 1000’ 프로젝트를 통해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전문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다양한 부문에서 수소전문기업 지원프로그램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에 따르면 수소전문기업은 2025년 100곳, 2027년 200곳, 2030년 500곳, 2040년 1,000곳에 달하게 된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배준형 수소산업과장은 “수소전문기업들은 수소경제의 핵심주체로 향후 선도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산업부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