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실시…안전사회 구현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실시…안전사회 구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9.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정부‧유관기관‧민간전문가 등 ‘민관합동점검’

전력설비 1000개소 집중 점검…고장‧안전사고 선제적 예방

추석 연휴 기간 안정적 전력공급 위한 특별점검 병행
한전은 전력설비의 구조적 안정성 확보와 국민 안전사회 구현을 위해 오는 13일부터 내달 28일까지 46일 동안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한다. 사진은 한전 이현빈 경영지원부사장(왼쪽 첫번째)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위험요인을 현장 점검하고 있는 모습.
한전은 전력설비의 구조적 안정성 확보와 국민 안전사회 구현을 위해 오는 13일부터 내달 28일까지 46일 동안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한다. 사진은 한전 이현빈 경영지원부사장(왼쪽 첫번째)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위험요인을 현장 점검하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정전 등 고장 발생시 사회적 파장이 큰 핵심 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전력설비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를 선제적 예방하기 위한 활동이 추진된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전력설비의 구조적 안정성 확보와 국민 안전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내달 28일까지 46일 동안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한전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 부처, 유관기관,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민관합동점검을 진행한다.

합동점검 대상은 345kV 변전소 4개소와 높이 5m 이상, 길이 100m 이상의 대형 옹벽 1개소,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변전소 건물 1개소, 25년 경과 200m 이상 송배전 전력구 8개소 등 14개 취약 시설이다.

또한 한전 자체적으로는 코로나 19 방역시설과 대규모 공사 현장, 붕괴가 우려되는 급경사지 옹벽, 정전에 민감한 업종이 입주한 주요 국가산업단지 공급변전소 등 핵심 시설 1000여 곳에 대한 점검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에 앞서 한전 이현빈 경영지원부사장은 현장의 안전 점검 추진현황을 살피기 위해 지난 8일 충남 청양·예산의 전통시장을 방문해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추석 연휴 기간 국민이 안심하고 쉴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 안전 점검을 당부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은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체제를 구축해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