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강우레이더'로 기후변화 선제 대응
'소형 강우레이더'로 기후변화 선제 대응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1.08.2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차관, 기후변화에 대비한 기관별 홍수대응태세 확인
소형 강우레이더 관측망 구축으로 국지성 집중호우 감시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지난 27일 종합상황실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돌발성 홍수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통합물관리추진단(단장 환경부 차관)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주재로 소형 강우레이더 관측망 구축계획 중점 점검을 비롯해 기관 합동 풍수해대응 혁신종합대책 이행상황, 하천 수해복구현황 등을 살펴봤다

환경부는 2025년까지 울산 등 7곳에 소형 강우레이더를 추가로 설치하여 전국 9곳(삼척 및 울진 2019년 설치 완료)에 관측망을 구축한다.

소형 강우레이더 관측망은 반경 40km 도시지역의 강우를 고해상도로 관측할 수 있으며, 관측망 구축이 완료되면 각 지역의 홍수예보 정확도가 개선돼 국지적인 돌발홍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환경부는 소형 강우레이더 관측망 정보와 기 구축된 대형 강우레이더 관측망* 생산 정보를 유기적으로 통합 관리하여 홍수예보 능력을 더욱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 환경부는 지난해 여름철에 발생한 하천 수해복구현황을 점검하고 복구가 신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각 기관에 협조를 당부했다.

현재(2021년 8월 기준) 지난해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하천수해피해 복구는 78%가량 진행되었으며, 나머지 복구 사업도 신속히 완료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외에도 기후변화로 인해 증가하는 홍수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댐-하천 연계 홍수조절능력 평가 연구 등을 통해 댐의 홍수기 제한수위를 재검토하고 댐의 최적방류량에 기반하여 하류 하천의 정비 방안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기후변화로 인해 빈번하게 발생하는 국지성 집중호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강우량 등의 핵심정보를 빠르게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경부는 홍수예방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기반시설 구축 및 정보 제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