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폐배터리 회수·재활용 거점센터 가동
전기차 폐배터리 회수·재활용 거점센터 가동
  • 김예나 기자
  • 승인 2021.08.2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시흥·홍성·정읍·대구 등 4개 권역 준공

폐배터리 용량·수명 등 잔존가치 측정, 민간에 매각
시흥
시흥 거점 수거 센터 전경

[지앤이타임즈]전기차 보급 확대 만큼 늘어나는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회수·재활용 체계 지원에 나선다.

환경부는 경기 시흥시(수도권), 충남 홍성군(충청권), 전북 정읍시(호남권), 대구 달서구(영남권) 등 전국 4개 권역에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를 준공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이하 거점수거센터)는 사업비 171억 원이 투입됐고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을 맡는다.

거점수거센터는 전기차 소유자가 정부에 반납하는 폐배터리를 회수해 배터리의 남은 용량과 수명 등 잔존가치를 측정해 민간에 매각하는 등 재활용체계의 유통기반 역할을 한다.

전기차 폐배터리 반납대상은 지난 해까지 보급된 13만 7천대이고 이중 올해 7월말 기준 반납 대수는 648대에 그치고 있다.

이중 107대는 실증연구에 활용됐고 541대는 보관 중이다.

거점수거센터는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성능평가 및 매각절차를 확정한 후 민간매각이 허용되는 내년 1월부터 정식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제주·경북·울산 산업화센터, 시험검사 전문기관, 재활용기업 등과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각계 의견수렴을 거쳐 운영 제반규정을 마련하고 있다.

환경부는 거점수거센터를 통해 배터리 재활용산업을 활성화하고 순환경제 구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6일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수도권 거점수거센터를 방문해 운영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수도권 거점수거센터는 폐배터리 반입검사실, 성능평가실, 보관시설 등으로 구성됐고 건물 총면적은 1,480㎡로 폐배터리 1,097개를 동시에 보관할 수 있다.

반입검사실에서는 폐배터리에 개별 관리코드를 부착하고 파손이나 누출여부 등의 외관상태를 검사한 후 안전조치를 한다.

성능평가실에서는 충·방전기로 잔존용량, 잔존수명 등을 측정해 재사용 가능성을 판정하고 그 결과는 매각가격 산정에 반영한다.

보관시설에는 물류자동화설비를 도입해 입출고 관리효율을 높이고 만일의 화재에도 상시 대응이 가능한 능동적인 화재대응시스템을 갖췄다.

이와 관련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배터리 제조부터 재활용까지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통해 재활용사업을 신성장산업으로 창출하겠다”며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가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