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 3469명, ‘이재명’ 지지 선언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 3469명, ‘이재명’ 지지 선언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8.25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영주 회장 등 대선 후보 공개 지지 선언식 열어

이재명 지사와 정책협약식, 의무공급비율 확대 협력키로
대한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 곽영주 회장이 양이원영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명 대통령 후보 지지 선언식을 열고 있다.

[지앤이타임즈]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 3,469명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를 공개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 곽영주 대표와 회원들은 지난 24일 극동VIP빌딩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3,469명의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들은 ‘그동안 재생에너지의 가짜뉴스와 규제벽 속에서 발전을 이루었는데 전진없는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수년 동안 어려움을 겪는 현실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줄 후보가 이재명 후보임을 확신하며 지지를 선언했다고 행사에 참석한 양이원영 의원(무소속, 비례대표)은 밝혔다.

또한 2050년 탄소중립사회로 가기 위해서는 재생에너지의 주요 중심축인 태양광발전산업 발전이 필수적이며 이를 위해서는 강력한 추진력이 필수적으로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들은 재생에너지에 대한 확대에 공감하고 각종 규제를 개선할 후보로 이재명 후보가 가장 적합하다며 꼭 승리해 재생에너지 시장을 확대 시켜 줄 것도 주문했다.

이날 행사에서 곽영주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 회장은 “태양광산업 발전과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해 노력할 후보는 이재명 후보뿐으로 기후위기대응, 지구를 안전하게 지켜가기 위한 에너지대전환 정책등을 적극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지 선언 이후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정책협약식도 가졌다.

협약식에서는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태양광발전사업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RPS 장기고정가격계약 입찰용량 확보, 의무공급비율 확대 등 태양광 발전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