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건물·시설 대상 탄소중립 사업 모델 공모
공공 건물·시설 대상 탄소중립 사업 모델 공모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8.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문화체육·연구 등 5개 유형서 한 곳 씩 선정

내년부터 2년간 80억 국비 지원, 탄소중립 시설로 전환

[지앤이타임즈]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공공부문의 선도적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을 위한 사업 대상지를 이달 2일부터 오는 9월 10일까지 약 6주간 공모한다.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 사업은 건물 또는 시설의 용도 및 노후도, 온실가스 배출 특성을 고려한 대표적인 시설 유형을 선정하고 최적화된 탄소중립 모델을 발굴‧확산하기 위해 추진된다.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공모 기간 중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 제출서류를 작성해 다음달 1일부터 10일까지 한국환경공단에 제출하면 된다.

공모 대상은 준공 후 만 10년이 경과하고 만 30년이 지나지 않은 지자체 소유의 건물 또는 환경기초시설이다.

대상 유형은 업무시설, 문화체육시설, 연구시설, 하·폐수 및 분뇨처리시설, 소각‧매립시설 등 5개 유형으로 이중 한 곳 씩 총 5곳을 선정한다.

환경부는 1차 서류심사를 통해 고득점순으로 3배수를 선정한 후 2차로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서면평가, 현장평가를 통해 최종 대상지를 확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공모사업 대상지는 대표 유형별 건물 또는 시설의 탄소중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연내 마련하고 2022년부터 2023년까지 2년에 걸쳐 설계 및 시공을 추진한다.

그 과정에서 선정 사업 한 곳 당 매년 40억씩 총 80억원을 전액 국고로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된 공모사업 대상지는 준공 후 환경부와 협의해 기본계획 등에서 제시한 시설의 탄소중립 목표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대상 건축물은 제로에너지건축물 3등급 이상 인증을 받아야 하며, 3년간 탄소중립 운영 결과를 환경부로 보고해야 한다.

‘제로에너지건축물(Zero Energy Building)’은 건물에 필요한 에너지 부하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하는 녹색건축물을 의미한다.

한편 한국환경공단은 이달 중 지자체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서 작성 방법 등에 대해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하고, 포스터를 배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