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인공지능 기술로 아파트 정전 막는다
한전, 인공지능 기술로 아파트 정전 막는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7.2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정전사고 중 49% 여름철 발생...폭염에 과부하 고장 증가

아파트 전기설비 과부하 AI 예측기능서비스 개발...26일부터 서비스 개시

전력계량 데이터 인공지능 학습해 부하패턴과 최대수요 예측치 제공

[지앤이타임즈]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고온 현상으로 아파트의 정전이 지난 2019년 205건에서 2020년에는 271건으로 늘어나는 등 정전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아파트 정전은 여름철에 집중되고 있어 지난해 7∼8월 133건이 발생해 연간 271건 가운데 49%를 차지하고 있어 올해도 폭염으로 인한 아파트 과부하 고장 증가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여름철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아파트 과부하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26일부터 서비스 제공에 들어갔다.

이번에 개발한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인공지능 기술’은 아파트의 전력계량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학습하고 기상 데이터와 융합 분석해 향후 48시간의 부하패턴과 최대수요 및 발생시각 예측치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아파트 전기설비를 관리·점검하는 전기안전관리자들이 이 서비스를 통해 아파트 최대수요 예측 정보와 과부하 사전경보알림 기능을 활용해 고장이 우려되는 설비를 사전에 점검해 정전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비스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8월 초 출시예정)에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를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는 전력 빅데이터를 인공지능과 IoT 센서 기술을 활용해 분석하고 전기안전관리자가 현장 전기설비 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솔루션이다.

이밖에도 한전은 전기설비 열화상 진단과 노후 변압기 교체비용 지원, 현장출동 긴급 기술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고객 지원책을 운영해 국민들의 전력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전력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이 융합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로 아파트 과부하 고장을 예방하고 궁극적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