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중기부-창진원과 ‘친환경 스타트업’ 성장 지원
SK이노베이션, 중기부-창진원과 ‘친환경 스타트업’ 성장 지원
  • 김예나 기자
  • 승인 2021.07.1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탄소·배터리·폐 플라스틱 등 친환경 20개 스타트업 선정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 워크샵, 계열 자회사와 공동 사업도

조경목 사장 ‘정부-임팩트 펀드 협업, 그린 유니콘 만들 것’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사진 왼쪽)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사진 왼쪽)과 창업진흥원 김용문 원장이 협약을 맺고 있다.

[지앤이타임즈]SK이노베이션이 중소기업벤처부, 창업진흥원과 함께 만 3~7년차의 창업 도약기에 있는 스타트업 기업 성장 지원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ESG 생태계 확장을 위해 중기부, 창진원이 주관하는 ‘창업도약패키지-대기업 협업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스타트업에 대기업의 인프라와 노하우, 투자연계 등을 지원해 스타트업이 대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신설한 프로그램이다.

중기부와 창진원은 친환경 분야, 디지털 분야, 라이프스타일 분야 등 3가지 분야에서 총 50개의 스타트업을 선정하는 협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중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분야에 참여하는데 ‘에스케이와 그린 스타트업이 함께 만든다’는 의미를 담은 ‘에그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며, 저탄소▪ 배터리 및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친환경을 주제로 한 기술과 역량을 보유한 20개사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미 지난 6일부터 중기부와 창진원 등의 유튜브 체널(https://www.youtube.com/watch?v=8E8kXm6yJZA) 을 통해 모집 공고도 시작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들 스타트업 중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워크샵을 통해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업자회사들과 협업하도록 해 공동사업화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공동사업화가 가능한 분야로는 ▲주유소 플랫폼 친환경 아이템 ▲폐플라스틱 수거/재활용 ▲전기차배터리 재활용 ▲생산설비 적용 저탄소 기술 등 SK이노베이션의 그린 중심 파이낸셜스토리의 사회적 완성에 함께 할 수 있는 분야다.

또 이들 스타트업에 임팩트 펀드와 공동 투자를 통해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이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이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친환경 사업 분석지원 및 기술자문, 교육∙심층 컨설팅, ESG 인증 지원 등 스케일업 패키지를 지원하며, SK그룹 네트워킹 행사인 SOVAC 및 세미나 등에도 우수기업으로 소개 등을 통해 도약기 그린 스타트업들의 성장을 돕기로 했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이 보유한 대내외 홍보채널을 활용해 마케팅, 홍보 및 브랜드 가치 극대화에도 나서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계열의 ESG 관련 전사 추진조직인 ‘ESG 디자인 팀’을 총괄하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쌓아온 친환경 사회적기업, 소셜벤처 육성 경험을 바탕으로 그린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나서겠다”며 “정부, 대기업, 임팩트 펀드가 함께 친환경 기업 창업 성공 사례를 만들어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 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