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관측 공동 연구 위해 4개 기관 뭉쳐
온실가스 관측 공동 연구 위해 4개 기관 뭉쳐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7.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 서울대 환경대학원 등 업무 협약

온실가스 모니터링 위한 통합운영 체계 구축키로

[지앤이타임즈]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국립산림과학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과 공동으로 온실가스 모니터링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이를 위해 9일 업무 협약을 맺고 2050 탄소중립 실현 가속화를 위한 국가 규모 온실가스 공동 관측 및 통합 운영에 대한 협력 방안을 마련한다.

협약분야는 △ 온실가스 관측 운영 및 강화 △온실가스 측정자료의 신뢰성 향상 △ 기후변화에 의한 환경오염 취약성 평가 및 자연생태기반 적응방안 △ 온실가스 관련 연구성과 공유 및 활용을 위한 학술회 및 연찬회 공동 개최 △ 4개 기관 간 추진사업에 필요한 자료·장비 등 공유 및 인력 교류 등이다.

특히 4개 기관은 온실가스 관측 연구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통합운영 체계를 구축해 도시대기, 온실가스 흡수원 및 배출원의 관측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관측 공동연구의 과학적 기반을 강화하게 됐고 국내 대표 연구기관들의 온실가스 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연구 결과에 대한 국제적인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