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한국 조선 산업도 탄소중립 선언
세계 최고 한국 조선 산업도 탄소중립 선언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4.0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위원회 발족하고 공동선언문 등 채택

신재생E 확대 사용·친환경 선박 등 추진연료 전환 등 모색

[지앤이타임즈]세계 최고 경쟁력을 가진 우리나라 조선 산업이 탄소중립위원회를 발족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겠다는 선언문을 발표한다.

우리나라 조선산업은 수주량 기준 세계 1위로 특히 LNG와 LPG 등의 친환경연료 추진 선박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산‧학‧연 협의체 방식으로 ‘조선 탄소중립위원회’를 출범하고 ‘2050 조선업계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채택한다고 밝혔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이병철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을 위원장으로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6개 조선업계와 이은창 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 연구소장, 지태헌 (주)알씨씨 본부장 등이 참여한다.

위원회 발족 후 첫 회의에서는 조선업계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 탄소중립 도전을 위한 주요 과제, 향후 탄소중립 실행 방안 등이 논의된다.

조선업종은 20017년 기준 연간 약 208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했는데 배출 전체의 60%가 공정 중 사용되는 전력이며 시운전 등에서 사용하는 액체연료가 24%를 차지했다.

탄소 배출 저감 방안으로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사용 △친환경 선박 등 추진연료 전환 △조선공정 특화 에너지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이 제안됐다.

실행 방안으로는 조선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탄소중립 실행을 위한 공동과제를 지속 발굴하고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또한 조선업계는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정부R&D 지원,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합리적 공급, 시설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등을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대규모 R&D사업 추진, 세제·금융·규제특례 등 기업 지원 방안 마련 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대규모 R&D사업과 관련해 선박 발주가 비용 중심에서 환경과 기술로 옮겨가고 있는 만큼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입장으로 확인되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연구개발에도 집중 투자해 조선업종의 탄소중립 도전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내비치고 있다.

한편 최근 우리나라 조선산업은 수주량 기준으로 2021년 1분기 수주 1위, 6개월 연속 세계 1위를 달성중이다.

특히 대형 컨테이너선과 대형 LNG운반선 같은 고부가가치 선박과 LNG, LPG, 메탄올 등 친환경 연료를 통해 동력을 얻는 친환경연료 추진선박의 경쟁력이 세계 최고라는 점을 감안해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친환경 선박 등에 대한 기술개발 지원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