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公, 해외 수소교통 인프라 개발 나선다  
가스기술公, 해외 수소교통 인프라 개발 나선다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1.04.0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기술개발 사업자 최종 선정, 4년 9개월간 실증
12개 공동연구개발기관과 재생에너지 수소생산 협력
▲ 한국가스기술공사에서 위탁 운영 중인 서산시 수소충전소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는 지난달 22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공모한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개발’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해외(UAE) 현지에 재생에너지 연계 전력으로 수전해 수소생산이 가능한 차고지형 수소버스 충전소를 구축하고 실증하는 사업으로 총 4년 9개월 동안(2021년 4월 ~ 2025년 12월) 총 사업비 340억원(국비 220억원, 민간부담금 120억원)이 투입되며, 1단계(2021년 4월 ~ 2023년 12월)에 국내 실증, 2단계(2024년 1월 ~ 2025년 12월)에 해외 실증을 완수할 계획이다.

주관기관인 가스기술공사와 12개 공동연구개발기관은 재생에너지 전력 연계 수소생산, 안전, 충전시스템 설계 및 시공, 국내/해외 협력을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연구단의 최종 목표는 시간당 35kg 이상 수소생산, 버스 2대 동시 및 연속 2회 충전, 하루 1000kg 이상 충전 가능한 수소 인프라 기술개발 및 실증을 통해 수소 대중 교통시스템의 해외(중동) 진출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제작사는 시제품 수출을, 가스기술공사는 수소충전소 구축 및 위탁 운영사업을 해외로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단계에서는 국내 지자체 공모를 통해 국내 실증부지와 수소 버스를 확보하고 UAE 현지 고온 환경(50℃)에서도 운용 가능한 대용량 수소생산 및 충전 설비를 개발해 실증을 진행하게 된다. 

수소버스 충전소의 핵심 설비인 압축기(광신 기계공업), 냉동기(에너진), 충전기 등이 고온 환경에서도 압력을 유지할 수 있는 충전프로토콜 및 안전 기술이 요구되며, 국내외 실증을 통해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시스템 또한 고온 환경이 화학 반응과 수소 생산량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 등)이 요구된다.

2단계에서는 1단계에서 개발된 기술을 현지 맞춤형으로 최적화해 실증을 진행하게 된다. 해외 현지에서 실제 환경의 영향을 분석 및 검증하여 그에 따라 성능개선을 이뤄내 해외 실증과 본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완성된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은 수소버스 시장과 이용을 확대해 오염물질 저감 및 소음 감소로 쾌적한 도시환경을 확보하고 메가 수소충전소 건설 및 수전해 시스템 구축 등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해외 플랜트 사업 추진으로 인해 저가의 재생전력을 활용한 수소생산과 수입 사업을 할 수 있어 국내 에너지 안정화에 이바지할 수 있고 글로벌 친환경 자동차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한국의 수소차로 인해 OEM 및 공급업체 등 다수의 기업이 수출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수소생산부터 버스 운행에 이르는 국산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을 세계에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와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