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연간 3만톤 규모 액화수소 플랜트 추진
SK, 연간 3만톤 규모 액화수소 플랜트 추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3.02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생수소 활용, 수도권 수소차 20만대에 값싼 수소 공급

정부, 부생수소 탄소배출권 인정 등 인센티브 검토키로
정세균 국무총리와 산업부 성윤모 장관, SK그룹 최태원 회장, 현대차 그룹 정의선 회장 등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한 위원들은 2일 SK인천석유화학 내 SK액화수소플랜트 예정지를 방문해 액화수소플랜트 추진 현황 등을 청취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산업부 성윤모 장관, SK그룹 최태원 회장, 현대차 그룹 정의선 회장 등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한 위원들은 2일 SK인천석유화학 내 SK액화수소플랜트 예정지를 방문해 액화수소플랜트 추진 현황 등을 청취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지앤이타임즈] SK가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3만톤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액화수소 생산·출하시설을 구축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수소경제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경제 민간투자 활성화의 일환으로 SK가 추진중인 액화수소플랜트 예정지를 시찰했다.

이 자리에서 SK는 SK인천석유화학 내 부생수소를 활용한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SK는 연간 3만톤 규모의 액화수소플랜트를 구축해 오는 2023년부터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지역 수소차 20만대에 안전하고 값싼 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인천시와 인천 서구청, SKE&S, 현대자동차는 ‘인천 수소산업기반 구축 MOU’를 체결하고 향후 인천이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고 ▲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 ▲2021년 수소경제 전담기관 사업계획 ▲서울 수소체험박물관 건립계획 등 3개 안건을 논의했다.

이날 위원회에서 SK‧현대차‧포스코·한화·효성 등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들은 2030년까지 액화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 4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민간기업의 투자확대에 발맞춰 정부도 액화수소 관련 안전규정을 올해 안에 마련하고 산업부를 중심으로 대규모 부생수소 출하 시점에 맞춰 액화수소 밸류체인 전반을 일괄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특히 그동안 산업 공정에서 연료로 사용되어 온 부생수소를 수송용으로 전환해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값싼 수소를 공급할 수 있도록 탄소배출권 등 인센티브 부여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또한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과 수소발전 의무화제도(HPS) 도입, 수소터빈·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 지원 등 민간투자가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