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에너지, 화석연료 대안 안돼’ 세계 정상에 과학자들 성명
‘바이오에너지, 화석연료 대안 안돼’ 세계 정상에 과학자들 성명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2.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500여명, 문재인 대통령 포함 미·일·유럽에 성명서 전달

‘바이오매스 보조금 없애고 산림 보존·복원 위해 노력해야’ 지적

‘수입산 팜유 연료 탄소발자국 큰데도 REC 가중치’ 바이오디젤도 문제 제기

[지앤이타임즈]국내외 과학자 500여 명이 공동으로 한국, 미국, 일본, 유럽연합 정상에게 바이오에너지와관련된 성명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져 관련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후솔루션에 따르면 국내외 과학자들은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유럽 이사회 의장 등을 수신자로 바이오에너지 정책 개선 필요성을 촉구하는 서안을 발송했다.

국내에서는 계명대학교 김해동 지구환경학전공 교수, 충남대학교 김승완 전기공학과 교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엄지용 녹색성장대학원장, 서울대학교 윤여창 산림과학부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최재천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서울대학교 윤순진 환경대학원 교수, 동국대학교 최현도 경영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홍종호 환경대학원 교수 등 생태, 기후, 경제, 경영 분야 학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이 발송한 서한에 따르면 산림 보존과 복원에 관한 경각심을 환기하고 바이오에너지에 관련된 올바른 정책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국내외 과학자 500여명 명의로 청와대 등으로 발송된 서신 커버레터.
국내외 과학자 500여명 명의로 청와대 등으로 발송된 서신 커버레터.

특히 이들은 바이오에너지가 화석연료의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규모 바이오에너지 발전을 위해서 과거에 없던 추가적인 벌채가 이뤄지고 수간의 상당 부분을 태워 에너지로 전환하면서 숲에 포집된 탄소를 대기 중으로 방출해왔다고 지적하고 있는 것.

바이오연료 생산을 위해 생태적으로 중요한 천연림이 대규모로 파괴되고 단일 작물 재배지로 전환되면서 생물종다양성이 파괴된다는 점도 언급했다.

바이오매스가 온실가스를 증가시킨다는 점도 강조했다.

목재 연소는 화석연료보다 덜 에너지 집약적이고 탄소 효율이 낮아 같은 양의 전기를 생산한다는 전제 아래 누적 배출량을 비교하면 초기 몇십 년 동안은 바이오연료가 두 세배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한다고 이들 과학자들은 주장했다.

기업적 규모의 바이오에너지 확산은 바이오매스가 탄소중립을 달성할 에너지원이라는 잘못된 믿음 때문이며 이같은 믿음에 근거한 각 정부의 바이오매스 보조금 때문이라고도 혹평했다. 바이오매스 보조금은 태양광과 풍력 등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가로막는 역할을 한다는 것.

바이오디젤 등 상용화중인 신재생에너지도 문제로 지적했다.

김수진 기후솔루션 선임연구원은 “2050 넷제로 목표 달성을 위해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재생에너지를 확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바이오에너지 의존도가 늘어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설령 미이용 바이오매스를 사용한다고 해도 100MW 이상의 대규모 발전소에서 태우게 되면 기후 및 환경 측면에서 장점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바이오디젤이나 바이오중유 같은 수입산 팜유 계열 연료들의 탄소발자국이 더욱 큰데도 정부는 계속해서 REC 가중치를 부여해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는데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를 비롯한 세계 주요 정상들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