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설비건전성 감시 시스템' 개발…당진화력에 적용
동서발전, '설비건전성 감시 시스템' 개발…당진화력에 적용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2.1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상태 지수화로 설비 건전성 한눈에 파악 가능
'설비건전성 감시 시스템' 화면
'설비건전성 감시 시스템' 화면

[지앤이타임즈]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일러, 터빈, 발전기 등 설비 이상 유무를 실시간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한국동서발전이 개발했다.

동서발전 디지털기술융합원은 스마트 발전소 구현을 위한 ‘발전설비 건전성 감시 시스템’을 개시했다고 15일 전했다.

이 시스템은 다년간 축적된 발전운영 데이터를 머신러닝 기술로 지수화한 것으로 직원들이 현재 발전설비의 건전성 상태를 정량적으로 판단하고 설비의 이상 유무를 예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발전설비 건전성 지수를 자동으로 도출하는 최적 알고리즘과 표준운전데이터 모델이 적용됐고 웹 기반의 사용자 화면을 통해 ▲발전소 설비 종합감시 ▲특정 호기·세부설비 선택감시 ▲중요설비 집중감시 등 다양한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한다. 

동서발전은 지난 1년간 디지털기술융합원 내 설비 전문원(기술전문연구센터)과 발전교수요원, 데이터분석부로 구성된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시스템 개발을 진행했다.

개발에는 실사용자 그룹을 대상으로 3회에 걸쳐 실습형 설명회를 실시, 요구사항을 추가로 반영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동서발전은 현재 당진발전본부 1~10호기에 이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울산발전본부와 동해발전본부로 확대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개발로 발전소 설비의 건전성을 한눈에 파악하고 고장을 사전 예측할 수 있어 설비관리가 최적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