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물류용 폐파렛트 선순환 체계 구축
SK종합화학, 물류용 폐파렛트 선순환 체계 구축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2.0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지스올과 물류 폐기물 재활용 MOU…친환경 패키징 사업 등 협력

ESG관점서 플라스틱 사용 모든 곳에 그린 비즈니스 모델 구축

[지앤이타임즈] 최근 코로나 19로 택배 수요가 증가하면서 스티로폼 포장재나 종이 박스 등 일회용 포장 폐기물이 크게 늘어 심각한 환경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SK종합화학은 국내 물류용 파렛트와 컨테이너 렌탈 업계 1위 기업인 로지스올과 물류 포장 및 배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손을 잡는다. 

SK종합화학과 로지스올은 물류용 폐파렛트 재활용 사업 등 물류 폐기물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SK종합화학은 로지스올과의 협업을 통해 물류 포장‧배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줄여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근본적인 차원에서 문제 해결을 위한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

SK종합화학과 로지스올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개발 ▲플라스틱 재질 물류용 폐기물의 리사이클링(Recycle)을 통한 재사용(Reuse) ▲한번 쓰고 버리는 스티로폼, 종이 재질의 폐기물을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대체(Replace) ▲친환경 택배 용기 개발‧도입을 목적으로 하는 친환경 시범 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파손된 파렛트를 업사이클링해 친환경 포장 용기 등 새 플라스틱 제품으로 만든다.

플라스틱 파렛트는 반복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회용 파렛트를 사용할 때보다 연간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약 73%까지 줄일 수 있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과도한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는 일회용 포장재를 재사용이 가능한 친환경 플라스틱 포장재로 대체하거나 폐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다시 제품으로 만드는 등 자원 순환 체계를 구축해야 줄일수 있다”라며 “ESG관점에서 물류 업계를 비롯해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모든 곳에 그린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