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태양광‧풍력 중추적 역할…주민수용성 확대 필요
탄소중립, 태양광‧풍력 중추적 역할…주민수용성 확대 필요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1.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 폐염점 활용 영광 태양광 발전단지 점검

국산 풍력 발전기 실증 위한 풍력 테스트베드 현장도 방문

‘주민수용성 확보‧R&D 확대 정책적 지원 강화할 것’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영광 풍력발전 테스트베드 배치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지앤이타임즈]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27일 그린뉴딜의 중심축인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현장을 방문해 주민수용성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인프라와 R&D 확대를 위해 정책적 지원을 강화할 계획을 밝혔다.

이날 현장방문은 2050 탄소중립과 그린뉴딜의 실현을 위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가 절실한 상황에서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단지와 풍력 실증단지를 방문해 재생에너지 확대 여건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광 태양광 발전단지는 지난해 6월 준공된 국내 최대규모인 100MW 태양광 발전단지다.

총 사업비 3,492억원이 투입돼 98만 6,804㎡, 약 30만평의 부지에 연간 13G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패널과 312㎿h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추고 있다.

연간 13GWh는 6만 2000가구의 1년 전력사용량이다.

영광 태양광 발전단지는 폐염전을 활용해 태양광 단지로 조성한 사례로 염전 폐업에 따라 일자리를 상실한 염전 임차인이나 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2MW 규모 주민 태양광 발전소를 조성해 세대당 연간 약 900만원 수익을 내고 있다.

유휴부지 활용과 주민수용성 측면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또한 대규모 발전단지 건설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태양광 모듈・구조물・배터리 등 주요 기자재 대부분을 국내 생산제품으로 사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이어서 성 장관은 국내 풍력터빈 제조기업의 대·소형 풍력터빈 인증·실증이 진행중인 영광 풍력 테스트베드를 방문했다.

영광 풍력 테스트베드는 총 사업비 136억원이 투입돼 지난 2011년 8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1단계로 대·소형 풍력 테스트베드와 송전시설, 기상관측탑 등 성능평가 기반을 구축을 완료해 운영중에 있다.

1단계 사업에서는 유니슨이 2.3MW와 4.2MW, 두산중공업이 3MW 등 국산 터빈의 실증과 인증을 제공했고 인증 완료된 터빈은 인근 영광풍력발전소와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등에 공급돼 국산 터빈의 보급확대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부터는 5MW급 이상 초대형 풍력발전기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2단계 확장사업으로 내년까지 총 사업비 260억원을 투입해 진행중에 있다.

산업부는 두산중공업 등에서 정부 R&D지원을 통해 개발중인 8MW급 대용량 해상풍력발전시스템도 영광 테스트베드(2단계)에서 실증과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며 향후 신안, 서남해, 울산 등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영광 실증단지 외에도 경남 창원의 너셀 테스트베드와 전북 군산시의 해상풍력산업지원센터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풍력 인프라 구축을 통해 국산 풍력 기자재의 실증과 전문인력 양성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대형 풍력터빈개발과 주요 부품 국산화 등을 위한 R&D 지원도 지속적으로 확대중에 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보급이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야 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주민수용성 확보와 기술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또 “지역주민이 참여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보급 모델을 확산시켜 나가는 한편 국내 재생에너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R&D 확대와 관련 인프라 구축 등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