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폭발 VS 美 경기 부양 지연 우려’ 유가는 보합세
‘사우디 폭발 VS 美 경기 부양 지연 우려’ 유가는 보합세
  • 지앤이타임즈
  • 승인 2021.01.2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렌트유 오르고 WTI·두바이유는 하락, 조정폭은 미미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확산 여부가 유가 동향 변수

[지앤이타임즈]중동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보합세를 유지중이다.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에서 발생한 폭발 사건은 유가 상승을 이끌었는데 미국의 경기 부양책 지연 우려, 코로나19 확산 지속 등은 상승폭을 제한했다는 분석이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26일 거래된 브렌트유는 전 일 대비 배럴당 0.03불 오른 55.91불에 마감됐다.

반면 WTI와 두바이유는 하락했다.

WTI는 0.16불 하락한 52.61불, 두바이유도 0.09떨어진 55.32불에 거래됐다.

인상 또는 인하폭은 무시할만한 수준으로 유가 상승과 하락 요인간 균형이 이뤄진 결과로 풀이된다.

일단 사우디 폭발 사건은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현지 시각 26일 오후 1시경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원인 불명의 폭발음이 들렸다는 언론 보도이다.

리야드 상공에서 2차례의 폭발음과 연기가 관측됐고 소셜미디어에는 미사일이 요격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유포중인데 이와 관련한 사우디 당국의 공식 발표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선 지난 주 토요일 예멘에서 작전 중인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리야드로 발사된 공중 목표물을 요격했다는 발표까지 감안하면 중동 지역 지정학적 불안이 높아지면서 유가 상승 요인이 되고 있다.

다만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 중인 1조 9천억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책이 일부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로 시행 시기가 지연될 것으로 우려되는 점은 유가 하락 요인이 되고 있다.

공화당 일부 의원들은 앞서 9천억 달러 규모의 부양책이 통과된 지 1개월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대규모의 부양책 시행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미국과 유럽의 확진자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확산세는 꺾이지 않으면서 석유 수요 감소 우려가 지속되는 점도 유가 하락 요인으로 해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