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비축기지 안전관리 강화…국무총리 표창 수상
석유公, 비축기지 안전관리 강화…국무총리 표창 수상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1.1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2020년 국가핵심기반 재난관리평가’ 최우수 단체 선정
 
40년 비축기지 안전관리 노하우로 높은 수준 안전관리체계 유지

석유수급 안보와 국민안전 강화 기여로 단체 표창 중 최고 등급 수상
한국석유공사 석유비축기지 전경
한국석유공사 석유비축기지 전경

[지앤이타임즈] 석유 비축용 저장탱크에 유증기 회수설비를 구축해 화재예방 시스템을 갖추는 등 국가 핵심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온 석유공사가 2020년 국가핵심기반 재난관리평가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행정안전부가 실시하는 국가핵심기반 재난관리평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2010년부터 매년 기관별 핵심기능 연속성 확보를 위한 보호계획 수립과 이행실태를 중점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40여 년간 석유비축기지를 운영해온 안전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높은 수준의 안전관리체계를 유지해왔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원유수급 위기 대비 석유비축량 확보 ▲국내·외 업무연속성경영시스템(재해경감 우수기업 및 ISO 22301) 인증 획득 ▲위험물 저장탱크 화재예방시스템(VOCs 처리설비) 구축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등 석유비축분야 국가핵심기반 기능유지와 사고예방 노력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그 결과 최우수 2개 단체 중 하나로 선정돼 단체표창 중 최고등급인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석유수급 안정을 통한 국가경제 기여라는 본연의 목적과 함께 철저한 재난관리를 통해 국가 안전에도 더욱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