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겨울철 가스수요 급증에 LNG 가격 폭등
중국, 겨울철 가스수요 급증에 LNG 가격 폭등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1.01.12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3000위안이던 출하가격 6600위안 급등
현물시장서 정보비대칭, 기준가격 마련 필요성 대두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중국 내 천연가스 수요가 예상치를 상회하며 LNG 가격이 폭등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한파로 가스사용량이 급증하자 공급을 안정화하기 위해 LNG 공장에 대한 원료가스 공급을 20~40% 축소했다. 이에 LNG 공장 설비 가동률이 지속 하락해 12월 14일 기준 133개 공장 중 103개의 설비 가동 중단률이 23%에 달했다.

중국 내 업계 관계자는 ‘천연가스 상류부문이 원료가스 공급을 약 40% 줄여 충전소용 일일 출하량이 탱크로리 40~50대에서 20여대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장 전반적으로 공급부족현상이 나타나 11월만 해도 톤당 3000위안이던 LNG 출하가격이 6600위안으로 급등했다’고 전했다.

일부 LNG 무역업체는 가격을 인상해 출하하고 있어 일부지역 LNG 출하가격이 톤당8000~9000위안까지 폭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가스공급난을 겪고 있는 지역은 주로 중국 북부지역으로 해당지역 관련 기업들은 가스공급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 중 산시성(省) 신장현천연가스회사는 매일 저녁 10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가스공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허베이성 시노펙(Sinopec)은 매일 새벽 0시부터 4시에 가스 공급 제한 혹은 중단 한다고 밝혔으며, 간쑤성 페트로차이나(PetroChina) 산하의 쿤룬가스공사는 2020년 12월 18일부터 가스공급을 중단하며 공급 재개일은 별도로 공지한다고 밝혔다.

국무원 산하의 ‘발전연구센터 자원 및 환경정책 연구원은 이번 LNG 가격 폭등은 산업부문 가스사용량 증가, 겨울철 전력부하 증가, 천연가스 트럭 판매 증가 등으로 중국 내 천연가스 수요가 예상치를 상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원은 중국 LNG 부문 시장화 정도가 높고 공급주체가 다원화돼 있기 때문에 가스공급 부족은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며, LNG 공급부족과 그로 인한 가격 폭등 문제는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어 중국 LNG 가격의 변동폭이 큰 근본적인 원인은 천연가스 시장시스템이 불완전해 전국 단위는 물론 지역단위의 통일된 기준가격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중국 LNG 가격은 전면 시장화됐지만 현물시장에서는 정보비대칭이 발생해 가스가격이 불안정할 수도 있기 때문에 선물시장을 구축, 기준가격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페트로차이나가 아직 설립 초기단계이므로 향후 보완이 필요하다며, 그 중 천연가스 보급과 관련한 상세 규칙을 마련, 용량거래시장 구축, 전국 천연가스 수급조절 시스템 구축 등을 우선시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조치가 완료된다면 천연가스 자원 배분을 원활히 조절할 수 있어 천연가스 가격도 합리적인 수준으로 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