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환경공단과 기후변화 위기 공동대응
한전, 환경공단과 기후변화 위기 공동대응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1.1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 절약 대국민 공모전 등 ‘전기의 가치’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개선 

탄소포인트제 참여자 전력사용량 모니터링 위한 시스템 연계 강화
한국전력 최영성 영업본부장(오른쪽)과 환경공단 조강희 기후대기본부장(왼쪽)이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국전력 최영성 영업본부장(오른쪽)과 환경공단 조강희 기후대기본부장(왼쪽)이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전기의 가치와 에너지 절약에 대해 소비자의 공감을 이끌어내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협업이 추진된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과 한국환경공단은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가정·상업시설 등 비산업부문의 에너지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고 전기의 가치에 대한 소비자 인식도 개선해 기후변화 위기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비산업부문(가정‧상업시설)의 에너지 절약과 국민 행동변화 유도를 위한 다양한 공동 홍보 활동을 수행하고 에너지절약 대국민 공모전을 통한 우수 참여자를 선발해 포상한다.

또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한 탄소포인트제 활성화를 위해 상호협력키로 하고 탄소포인트제 참여자의 전력사용량 모니터링을 위한 시스템 연계 강화와 고도화에 협력키로 했다.

탄소포인트제란 가정과 상업시설에서 전기, 가스, 수도 등 에너지 절감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한 경우 그 실적에 따라 참여자에게 현금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 프로그램으로 환경공단에서 주관하고 서울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약 190만 가구가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 양 기관은 협약한 사항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를 수시로 교환하고 신규 협력분야도 지속 발굴해 에너지 절감과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 할 예정이다.

한전 최영성 영업본부장은 “한전은 전기의 가치와 에너지 절약 등에 대해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한국환경공단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기후변화 위기에 함께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