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 희생에 선물 유가 상승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 희생에 선물 유가 상승
  • 김신 기자
  • 승인 2021.01.0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등 소폭 증산으로 내달 OPEC+ 감산 규모 축소

2~3월 중 100만 B/D 추가 감산 선언 사우디 ‘재고 감소 위해’

WTI·브렌트유 최근 월물 2$/B대 상승, 현물 두바이는 하락

[지앤이타임즈]OPEC+가 현 감산 규모를 유지하기로 결정했고 OPEC을 이끄는 사우디는 자발적인 추가 감산을 천명하면서 선물 유가가 상승했다.

다만 현물 거래인 두바이유 가격은 내렸다.

OPEC+는 지난 5일 회의를 열고 오는 2월 감산 규모를 1월 현재 수준과 비슷한 규모로 결정했다.

현재 OPEC+의 전체 감산 규모는 하루 평균 720만 배럴 수준이다.

오는 2~3월에도 현 수준과 비슷한 감산 규모를 유지한다.

2월에는 하루 712만 배럴, 3월은 705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한 것.

현 수준 보다 감산 규모가 조금 줄어든 것은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이 각각 하루 7만5천배럴의 증산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다만 OPEC+의 일원이자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가 자발적인 추가 감산을 약속하면서 전체적인 감산 규모는 현 수준과 비슷하게 맞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사우디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부 장관은 2~3월 중 하루 1백만 배럴 규모의 추가 감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자국 경제와 석유시장을 위한 조치라는 설명인데 이 경우 사우디의 하루 원유 생산량은 감산 쿼터인 현재의 하루 911만 배럴 보다 100만 배럴 적은 811만 배럴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이번 조치가 글로벌 석유 재고 수준을 감소시켜 시장 대응 능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는데 실제로 원유 거래 시장은 반응하고 있다.

WTI와 브렌트유 선물 가격이 상당 수준 상승한 것.

5월 거래된 브렌트유 최근 월물 가격은 전 날 대비 배럴당 2.51불 오른 53.60불, WTI도 2.31불 상승한 49.93불에 마감됐다.

반면 세계 3대 유종중 유일한 현물 거래인 두바이유는 전 날 보다 1.99불이 내린 50.50불에 거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