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에너지전환 등 석유산업 위기 극복에 주력
코로나19와 에너지전환 등 석유산업 위기 극복에 주력
  • 한국석유유통협회 김정훈 회장
  • 승인 2021.01.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석유유통협회 김정훈 회장
한국석유유통협회 김정훈 회장

[신년사 : 한국석유유통협회 김정훈 회장] 코로나19로 국내 석유산업은 물론 모든 산업이 유례없는 침체를 겪는 등 새로운 형태의 위기를 겪고 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석유 수요가 급감하고 유가는 급락했으며 석유제품 수출은 절반 이하로 줄었고 정유사 정제 마진은 장기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석유대리점과 주유소 판매량도 20% 이상 급감했고 알뜰주유소의 치열한 최저가 경쟁과 전기 및 수소차 등 미래 에너지 확산 정책의 영향으로 석유유통업종은 현상 유지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새해에도 코로나19 재확산과 일상화로 인해 석유산업은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불확실성과 위기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석유 수요 감소에 따른 치열한 유가 인하 경쟁이 예측되는 상황에서 국내적으로는 10년 가까이 이어져 온 알뜰주유소 확대 정책으로 석유유통시장 질서가 무너지고 석유대리점과 주유소의 경영여건은 더욱 나빠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21년 석유유통협회는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에 알뜰주유소 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주유소 전·폐업에 대한 정책지원 확대, 석유유통업계 활로 모색을 위한 연구·조사사업 등을 건의해 회원사들이 새로운 환경에서도 국가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계속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

석유산업의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유사와 대리점, 주유소 등 석유업계가 힘과 뜻을 하나로 모아 정부와 타 업계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