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기업 도약 원년될 것
SK E&S,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기업 도약 원년될 것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1.01.0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준·추형욱 공동대표, ESG 중심으로 선제적 대응
수소분야 세계 1위 달성 및 재생에너지 사업 차별화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SK E&S가 4일 신년사에서 ‘그린 포트폴리오(Green Portfolio)’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통해 글로벌 메이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SK E&S 유정준·추형욱 공동대표는 4일 신년사를 통해 ▲수소와 재생에너지, 에너지 솔루션 사업까지 아우르는 ‘Green Portfolio’ 완성 ▲전력/LNG/도시가스 등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과감한 혁신을 통한 경쟁우위 지속 확보 ▲열린 소통으로 구성원과 이해관계자들의 행복 추구 등을 올해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 SK E&S 유정준 대표이사 부회장

먼저 유정준 부회장은 지난해를 돌아보며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대외환경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외국기업 최초로 중국 민간 LNG터미널 지분을 확보하는 등 글로벌 LNG 밸류체인의 토대를 구축한 한 해였다”고 밝혔다.

이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새만금 수상 태양광 프로젝트의 사업권을 수주하고 에너지 솔루션 플랫폼 강화를 위해 미국과 국내 투자를 확대하는 등 ‘탄소중립’에 대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효과적으로 재정비 해냈다”고 자평했다.

이어 유 부회장은 ‘2021년을 SK E&S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 실행의 첫 해이자 기존 LNG 밸류체인을 바탕으로 수소· 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을 아우르는 ‘Green Portfolio’로의 대전환을 이뤄내는 원년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올해부터 유정준 부회장과 함께 SK E&S의 수장을 맡게 된 추형욱 사장은 신년사에서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이 화석연료에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가치에 중심을 두는 친환경 에너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를 기회 삼아 글로벌 메이저 에너지 기업으로 ‘퀀텀 점프(Quantum-jump)’하기 위한 과감한 도전을 시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SK E&S 추형욱 대표이사 사장

추 사장은 “다가오는 수소 경제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수소 분야에서 세계 1위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재생에너지와 에너지솔루션 사업 영역에서도 ESG 기반의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로 경제적가치(EV)와 사회적가치(SV) 모두를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구성원들에게 “전력, LNG, 도시가스 등 기존 사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과감히 혁신하고 효율적인 사업구조 구축을 통해 회사의 수익성과 성장성을 탄탄하게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독려했다.

끝으로 추 사장은 “열린 소통을 바탕으로 구성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고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함께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형욱 사장은 “SK E&S가 추구하는 글로벌 메이저 친환경 에너지 회사는 거침없는 도전과 구성원들의 용기를 바탕으로만 가능하다”면서 “SK E&S만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함께 그려 나가기 위해 ‘자유롭지만 치열하고, 따뜻하지만 과감한’ 구성원이 돼 달라”는 당부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