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처럼 배관 통해 충전소로 수소차 공급
도시가스처럼 배관 통해 충전소로 수소차 공급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12.3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세계 세번째 배관망 충전소 울산에 준공

수소 공장에서 배관 1.3km 연결, 하루 130여대 공급

내년부터 수소 구입비도 지원, 충전소 만성 운영 적자 해소
수소 생산 공장에서 충전소까지 배관으로 연결돼 수소차에 연료를 공급하는 충전소가 울산에서 준공됐다. 사진은 수소연료전지차 넥소.
수소 생산 공장에서 충전소까지 배관으로 연결돼 수소차에 연료를 공급하는 충전소가 울산에서 준공됐다. 사진은 수소연료전지차 넥소.

[지앤이타임즈]도시가스처럼 배관을 통해 수소를 공급하고 수소차에 충전하는 방식이 시도된다.

환경부는 30일 울산에서 국내 최초 배관을 통해 수소 공급을 받는 울산 투게더 수소충전소가 준공된다고 밝혔다.

울산 투게더 충전소는 수소 생산 공장에서 배관으로 1.3km를 연결해 수소를 공급받는 국내 첫 번째 사례이다.

또한 일본 후쿠오카 기타큐슈와 미국 캘리포니아 토런스에 이어 세계 기준으로는 세 번째이다.

울산 투게더 충전소는 시간당 55kg씩 14시간 운영을 기준으로 하루 770kg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

수소차 130여 대의 충전이 가능한 규모이다.

울산광역시 수소배관망 구축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도심에 수소 배관이 총 연장 63km 길이로 구축되면 도심 곳곳에 배관 이송방식의 수소충전소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대형 튜브 트레일러로 공급되던 수소가 배관을 통해 대량 이송되면서 차량 운송비용을 절감하고 대형 차량 주차공간이 필요 없어 좁은 부지에 충전소 구축이 가능하게 됐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한편 정부의 그린뉴딜 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도심에 250기, 고속도로에 60기 등 총 310기의 충전소 구축이 추진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반(T/F)’ 등을 구축하고 신속한 인·허가를 위해 충전소 구축 인·허가권 특례를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특히 그린벨트 내 기존 부지 소유자만 수소충전소 설치가 가능하게 했던 제약을 개선하는 등 수소충전소 입지 확대를 위한 관련 법령도 정비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환경부는 내년부터 수소 연료 구입비를 지원해 충전소의 만성적인 운영적자를 해소해 민간의 충전 거점 확대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