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공사, 문화예술 인프라 활성화에 앞장
가스기술공사, 문화예술 인프라 활성화에 앞장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12.2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CITY 마음에너지재단과 지역문화예술 지원 협업
▲ 한국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왼쪽)과 우측 CNCITY마음에너지재단 심정보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가 21일 대전 CNCITY에너지(회장 황인규) 본사에서 CNCITY마음에너지재단(이사장 심정보)과 철도관사촌 아트벨트 후원식을 갖고 소제동 지역 활성화에 함께 협업하기로 했다.

대전 소제동에 위치한 철도관사촌은 1905년부터 조성된 철도 기술자 거주지로서 현재는 독특한 골목문화와 카페, 문화예술 공간으로 변모해 대전지역의 명소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혁신도시 지정 및 구도심 개발계획으로 재개발 이슈가 있었으나 최근 도시재정비위원회 중재로 보전이 결정됐다.

이번 후원을 통해 지역 공기업인 가스기술공사가 300만원 상당의 재원을 지원하고, 관사촌 아트벨트를 운영하는 CNCITY마음에너지재단에서 특별관람권 1000매를 제작해 문화예술 인프라 활성화 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은 “대전지역 대표기업인 CNCITY에너지와 구도심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을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 공공기관으로서 지역문화예술 지원사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