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公, 연구개발특구재단과 그린뉴딜 조성
가스기술公, 연구개발특구재단과 그린뉴딜 조성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12.1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과학벨트 거점지구 중심, 수소에너지 확대
신재생에너지 분야 공동 R&D 기술개발 체계 구축
▲ 한국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왼쪽)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양성광 이사장과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는 16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과 대전광역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내 수소산업 등 그린뉴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특구재단의 추진사업과 가스기술공사에서 추진 중인 대전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사업과 연계·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지속적인 수소 신 사업의 성장 동력화를 추진하기 위해 추진됐다.

가스기술공사는 수소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수소산업 지원센터를 활용해 수소 산업의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주도적인 역할과 수소 본부로서의 업무를 수행해 유지보수 전담기관으로 거듭나겠다는 구상이다.

또한 특구재단에서 지원하는 과학벨트 그린뉴딜 R&D 육성 사업을 통해 안정적으로 수소산업 지원센터 사업을 촉진, 활성화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그린뉴딜 정책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 기관의 협력 세부사항으로는 ▲그린뉴딜 정부정책 수소산업 육성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과학벨트 거점지구 중심으로 수소에너지 저변 확대 및 연관산업 육성 추진 ▲신재생에너지 분야 공동 R&D 기술개발 체계 구축 ▲신재생에너지 분야 제품, 안전, 운영 등에 관한 내용이며 과학벨트 내 그린뉴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업하여, 중소‧중견기업 육성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은 “특구재단의 R&D 지원사업과 공사에서 추진 중인 수소 생산기지 운영, 수소 충전소 구축·운영 및 수소산업 지원센터 운영사업을 기반으로 특구재단과 함께 국가 신에너지사업 발전과 진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