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에너지 활성화, ‘수도권 신규 수요’ 검토 계획
분산에너지 활성화, ‘수도권 신규 수요’ 검토 계획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11.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 온라인 설명회 개최
계통안정성 제고 위해 재생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올해말 수립되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에는 송배전 편익을 지원과 수도권 신규수요에 대한 구체적 제도 방향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번 로드맵을 통해 ‘선진국형 분산에너지 시스템’을 구축, 에너지 신산업을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한국에너지공단과 27일 올해말 발표 예정인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안)’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하고 업계·지자체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했다.

우선 산업부는 분산에너지의 송배전 편익·변동성 편익 등을 지원하는 제도와 ‘수도권 신규수요’를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한 제도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력수급에 따른 조정이 불가능한 재생에너지를 조정 가능한 자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등 분산에너지 친화적인 시장제도로의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계통안정성 제고를 위해 재생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 및 공공 ESS를 구축하고,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하는 그린수소 생산, 전기차 충·방전, 열 저장 등을 개발·확산함과 동시에 지역주도의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을 위해 기초지자체 단위 맞춤형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을 지원하고, 지역에너지센터 신설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최근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미래의 에너지 시스템은 모든 에너지 소비자가 인근에서 스마트하게 저탄소에너지를 생산·소비·거래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정부는 선진국형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을 통해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설명회에서 제기된 업계 및 지자체 등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 연말까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발표할 예정이다.